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단독] 배우 박해미, 황민과 이혼에 합의…25년 결혼생활 종지부

최종편집 : 2019-05-14 09:37:25

조회 : 67727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경윤 기자] 뮤지컬 배우 박해미(55)가 황민(46)과 이혼에 합의했다.

박해미와 황민이 25년 간의 결혼생활에 종지부를 찍고 최근 협의 이혼에 합의한 사실을 SBS 연예뉴스가 단독으로 확인했다.

14일 박해미 측 송상엽 변호사는 SBS 연예뉴스 취재진과의 전화통화에서 "지난 10일 박해미와 황민이 협의이혼에 전격 합의를 한 게 맞다."면서 "양측은 원만하게 협의이혼하기로 하였다는 것 이외에는 일체 세부내용을 밝히지 않기로 합의했다."고 말을 아꼈다.

지난해 8월 황민은 음주 상태에서 운전을 하다가 화물트럭을 들이받는 사고를 일으켜 승용차에 동승했던 극단 소속 직원과 배우 등 2명을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특가법상 위험운전치사상 혐의)로 지난해 12월 1심에서 징역 4년 6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황민과 검찰이 항소해 현재 황민에 대한 항소심이 진행 중이다.

박해미는 사고 직후부터 피해자들에게 도의적으로 공개사과를 해왔다. 지난해 12월 사고 피해자 4명이 "박해미의 진실된 사과를 받아들이겠다"는 입장을 발표하기도 했다.

박해미는 최근 뮤지컬 '오!캐롤'로 관객들을 만나왔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