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봉준호X송강호, 칸 황금종려상 안고 금의환향…'뜨거운 귀국길'

최종편집 : 2019-05-27 10:11:24

조회 : 163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가 칸 황금종려상을 품에 안고 귀국한다.

두 사람은 오늘(27일) 오후 3시경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한다. 약 일주일간의 칸영화제 일정을 마치고 고향으로 돌아오는 것이다.

여느 때와는 다른 귀국길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 영화 100년사 최초로 칸국제영화제 그랑프리를 수상하는 쾌거를 거뒀기 때문이다.

지난 25일(현지시간) 오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2회 칸영화제 폐막식에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가장 마지막에 호명됐다. 봉준호와 송강호는 마지막까지 남아 수상에 대비했다. 그러나 그랑프리인 황금종려상을 받으리라고는 예상치 못했다.

이미지

이 순간에 대해 봉준호 감독은 "판타지 영화 같았다"라고 반응했고, 송강호 역시 "한 명씩 이름이 먼저 불려 나올 때마다 경쟁자들이 하나씩 사라지더라. 마지막 즈음에야 봉 감독과 눈을 마주치면서 '뭐야, 우리만 남았네?' 했다"며 당시의 기분을 설명했다.

금의환향이다. 두 사람의 귀국길에는 수많은 취재진이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스포트라이트가 전혀 아깝지 않은 반가운 귀국이다.

ebada@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