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스브스夜] '절대그이' 홍종현, "꼭 다시 찾을거야"…방민아 되찾을 결심했다

기사 출고 : 2019-05-30 09:51:02

조회 : 161

절대

[SBS 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홍종현이 여진구와 방민아의 다정한 모습을 보며 각성했다.

29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에서는 마왕준(홍종현 분)이 엄다다(방민아 분)와 헤어진 진짜 이유가 밝혀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마왕준은 엄다다와 영구(여진구 분)의 다정한 모습을 보며 질투를 느꼈다. 그리고 집에 돌아온 마왕준에게 여웅이 상자 하나를 들고 찾아왔다.

여웅은 마왕준에게 "너 이게 뭐야? 너 그동안 협박당했어? 왜 나한테 말 안 했어?"라고 다그쳤다. 이에 마왕준은 "말하면 뭐해? 그럼 해결돼?"라고 물었다.

그러자 여웅은 "설마 너 이거 때문에 다다랑 헤어진 거야? 맞구나? 그럼 다다는? 다다도 알고 있어?"라고 물었다.

마왕준은 "몰라. 왜? 말하기 싫었어. 나 때문에 다들 힘든 거 보기 싫었어. 그래서 잠깐 헤어지고 해결한 다음에 그다음에 다시 말하려고 했어"라고 답했다. 이에 여웅은 "헤어지는데 잠깐이 어딨어? 말했어야지. 무조건 말을 했었어야지"라고 답답해했다.

하지만 힘든 것은 마왕준도 마찬가지. 마왕준은 시상식 당일 엄다다를 위한 프러포즈 반지도 준비했다. 그러나 엄다다와 헤어지지 않으면 엄다다를 해치겠다는 협박 편지를 받고 위협을 느꼈고 그녀에 대한 프러포즈도 포기했던 것.

마왕준은 엄다다에게 주려던 반지를 보며 "이게 널 지키는 일이라고 생각했었는데 내 생각이 틀렸을 수도 있을 거 같다. 나 무섭다 다다야. 이러다 너랑 정말로 멀어져 버릴까 봐"라며 후회했다.

그리고 마왕준은 "엄다다 난 너 못 보내. 나 너 다시 찾을 거야"라고 말했다.

한편 엄다다는 영구의 '연인 로봇 정식판' 시스템을 가동했다. 그리고 영구의 존재에 위안을 느끼며 하루하루 행복한 나날을 보냈다. 이에 마왕준과 세 사람의 관계가 앞으로 어떻게 변화할지 궁금증을 높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