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율희 "라붐 탈퇴? 후회 없다, 가수 활동 다시는 하고 싶지 않아"[화보]

최종편집 : 2019-06-04 15:00:37

조회 : 1798

>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걸그룹 라붐 멤버였다가 지금은 '짱이 엄마'로 불리고 있는 어린 신부 율희가 연예계 복귀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최근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 알콩달콩 신혼 생활과 현실 육아의 모습을 여과 없이 공개하고 있는 율희의 bnt 화보가 4일 공개됐다. 이번 화보에서 그는 통통 튀는 발랄함을 담아낸 무드부터 청순하면서도 러블리한 분위기가 묻어난 촬영, 시크한 걸크러시 매력을 가득 발산한 콘셉트까지 완벽하게 소화하며 특유의 긍정적인 에너지를 여과 없이 드러냈다.

이미지

2017년 공개 연애를 발표했던 율희와 FT아일랜드 멤버 최민환의 평균 연령은 만 24.5세.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율희는 달달한 연애 스토리부터 혼전임신, 결혼까지 초고속으로 진행해 현재는 슬하의 아들 짱이(최재율)를 두고 있는 상황을 솔직하게 설명했다.

남편 최민환과의 첫 만남을 묻자 율희는 "내가 먼저 적극적으로 대시를 했었다. 당시 남편은 정말 시크하고 무관심한 반응을 보였다. 그런 모습이 오히려 매력으로 다가왔고 반하게 된 것 같다"고 전했다. 인터뷰 내내 연신 남편에 대한 애정을 과시하던 그는 "첫 데이트 때도 추리닝을 입고 왔는데, 그 모습마저도 너무 멋있더라. 콩깍지가 제대로 씐 것 같다"며 수줍은 미소를 지어 보였다. 이어 "남편은 밀당의 고수다. 평상시엔 무뚝뚝한데 속은 한없이 다정한 남자"라며 남편 바라기의 면모를 보여주는가 하면 "여전히 오빠와 함께 있을 때면 설레고 항상 예쁜 모습만 보여주고 싶다"고 전하며 깨 볶는 신혼생활을 공개했다.

이미지

혼전임신 사실을 알았을 당시의 심정에 대해선 "임신 사실을 알게 된 후 남편에게 가장 먼저 말했다. 정말 감동이었던 게 남편이 무조건 낳아야 한다고 말해줬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아들 짱이가 앞으로 누구를 닮았으면 좋겠는지 묻자 "나 말고 외모, 성격, 재능 등 모든 게 남편과 똑 닮았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현재 시부모님과 한 건물에서 생활 중인 율희는 "우리 어머님과 아버님은 정말 좋으신 분들이다. 나를 정말 딸처럼 대해주셔서 감사드린다"며 감사함을 표했다. 새댁의 요리 실력을 묻는 질문엔 "요리를 전혀 못한다. 아들도 내가 만든 이유식을 맛없어한다"며 솔직하게 답했고, 부부의 경제권에 대해 질문하자 "내가 쥐고 있다. 지금 열심히 가계부 쓰면서 허리띠를 졸라 매고 살고 있다. 남편에겐 용돈을 주고 있는데, 50만 원으로 정했다"며 제법 똑소리 나는 살림꾼의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이미지

여전히 서로 존댓말을 사용하고 있다는 율희와 최민환 부부. 그 이유를 물으니 "서로 더욱 존중해주는 느낌이 들어서 너무 좋은 것 같다"고 말했다. 부부가 다툰 후엔 누가 먼저 화해의 손길을 내미는지 묻자 "다툴 때마다 100% 남편이 먼저 사과를 한다. 그럴 때마다 너무 사랑스럽다. 남편이 다정하게 다가와 화해의 손길을 보내올 때면 화났던 마음이 눈 녹듯 사라져 버린다"고 전했다.

2세 계획에 대해선 "지금 당장이라도 좋다. 첫째가 아들이니까 둘째는 딸을 낳고 싶다"며 야심 찬 포부를 밝혔다. 이어 출산 후 피부 탄력이 아가씨 시절 같지 않다며 한숨을 내쉬던 율희는 "산후풍도 정말 심하게 겪었다. 온몸이 시려서 하루 동안 아예 몸을 움직이지도 못했다. 나도 이제 진짜 아줌마가 된 것 같다"며 귀여운 하소연을 털어놓기도 했다.

이미지

한편 율희는 가수 활동에 대해 "다시는 하고 싶지 않다. 물론 그동안 무대에 섰던 순간들이 너무 값지고 행복했지만 그 외에 견디기 힘들었던 것들이 많았기에 탈퇴를 결정한 것에 대해선 후회가 없다"고 털어놨다. 연예계에 정식으로 복귀할 의향은 없는지 묻는 질문엔 "아직 다른 생각은 없다. 지금 '살림남2'에 조금씩 비추고 있는 상황에 만족한다. 지금의 상황만으로도 충분히 감사하고 만족스럽다"며 조심스럽게 답변했다.

끝으로 율희는 10년 뒤 꿈꾸는 미래에 대해 "엄마, 아내로서는 시끌벅적한 가정, 화목한 가정을 꾸리고 싶다. 또 개인적으로는 꼭 연예계 일이 아니더라도 내가 하고 싶은 일이 생긴다면 언제든 도전해나가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이미지

[사진제공=bnt]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