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블락비 유권 "8년 열애 전선혜♥, 입대 전 결혼 고민"

최종편집 : 2019-06-12 10:04:52

조회수 : 9526

블락비 유권 "8년 열애 전선혜♥, 입대 전 결혼 고민"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그룹 블락비 멤버 유권이 8년째 연애 중인 모델 전선혜와의 결혼 시기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고 고백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유권은 8년째 공개 열애 중인 전선혜와의 러브스토리를 솔직하게 털어놨다.

유권은 "공개 열애 선언 당시 21살이었다"면서 "굉장히 순수했던가 아니면 바보였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팬들이 '연애하면 솔직하게 이야기해달라'고 하기에 그걸 믿었다"며 "당시 연애 공개를 진지하게 고민하고 있었는데, 원더걸스 선예 선배님이 결혼을 한다는 기사가 나와서 공개를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당시 유권은 팬카페에 글을 올려 여자친구의 존재를 알렸다. 회사나 멤버들과는 상의하지 않은 결정이었다. 이에 유권은 멤버들에게 미안했던 마음과, 처음에는 당황했던 회사가 '연애 마음껏 해라'며 결국 인정해줬던 일화도 소개했다. 유권은 "지금은 전혀 후회하지 않는다"면서 "지금은 나보다 여자친구를 응원해주는 팬들도 많다"고 덧붙였다.

유권은 4살 연상 전선혜와 연애하게 된 알콩달콩했던 추억도 떠올렸다. 자신의 춤추는 모습을 보고 "섹시하다"고 했던 전선혜의 말에 처음 설렘을 느꼈다는 유권은, 이후 '참참참' 게임을 계기로 전선혜와 교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전선혜와 8년째 연애 중인 유권이 최근 하고 있는 가장 큰 고민은 '결혼'이었다. 그는 "원래는 여자친구와 군대 가기 전에 결혼식을 올리자고 했다. 서른 살 정도까지는 시간이 있어서 그때까지 돈 벌어놓고 결혼하고 가자는 생각이었는데, 병역법이 바뀌어서 내년에 군대에 가야 한다"며 "여유롭지 않더라도 결혼하고 군대에 가야 하나, 다녀와서 결혼을 해야 하나 고민"이라고 털어놨다.

유권은 전선혜에게 진심을 담아 영상편지도 보냈다. 그는 "8년 동안 만나면서 많은 일이 있었는데 내가 미안한 일이 많았던 것 같다"며 "군대 문제로 또 미안해할 것 같은데 이후까지도 우리가 쭉 만날 수 있게 노력할 테니까 믿고 지켜봐 달라. 사랑한다"고 메시지를 보냈다.

그러자 갑자기 "나도 사랑해"라는 전선혜의 목소리가 들려왔다. 제작진이 전선혜와 깜짝 전화연결을 준비했던 것. 전선혜는 "(유권의 말을) 듣다가 눈물이 났다. 그렇게까지 불안해하는 줄은 몰랐다"며 "나와의 미래를 위한 걱정이니까 마음도 아프고 한편으로는 고맙다. 표현을 진짜 많이 해줘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전선혜는 "나한테는 네가 최고이고, 내 눈에는 너만 남자로 보인다. 그러니 너무 걱정하지 마라"면서 "네가 내 옆에 든든하게 있었던 것처럼 나도 네 옆에 든든하게 있겠다. 사랑한다"고 불안해하는 남자친구에게 애정을 드러냈다. 이런 전선혜의 진심 어린 말에 유권은 결국 눈물을 보였다.

[사진='비디오스타' 캡처]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