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아이콘 비아이 마약의혹 사건…YG 양현석 대표 적극 개입했나?

최종편집 : 2019-06-12 13:59:57

조회수 : 2037

아이콘 비아이 마약의혹 사건…YG 양현석 대표 적극 개입했나?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경윤 기자] 아이콘 비아이가 마약을 구매해 투약했다는 진술이 나왔지만 경찰 수사를 제대로 받지 않은 것과 관련해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가 경찰 수사 무마와 관련해 개입했는지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2일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2016년 8월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긴급 체포된 A씨가 휴대전화기를 압수당해 비아이와 나눈 카카오톡 메시지가 경찰에 증거로 수집됐다. A씨도 순순히 비아이에게 마약을 구해다 준 사실을 인정했으나, 수사를 담당한 경기 용인 동부 경찰서는 이후 비아이를 한차례도 소환해 조사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경기 용인 동부 경찰 측은 "A씨가 3차 조사에서 비아이 마약 투약과 관련해 '모른다'고 진술을 번복했기 때문"이라고 밝혔으나, 여전히 의혹이 남는다.

특히 A씨는 1~2차 경찰 조사를 마친 뒤 불구속 상태에서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가 만나자고 제안한 뒤 법률 대리인과 수임료를 대신 지불해줬다고 주장했다.

양현석 대표가 A씨가 경찰에서 한 비아이와 관련해 주장을 번복하도록 A씨 사건에 적극적으로 개입했다고 추정할만한 대목이다.

YG엔터테인먼트는 디스패치가 제기한 의혹에 대해 구체적인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