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스브스夜] '골목식당' 백종원, 여수 재방문…솔루션 중단 꼬치집 '솔루션'하며 '촬영 종료'

최종편집 : 2019-06-13 09:15:25

조회 : 980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백종원이 여수 꿈뜨락몰의 솔루션을 종료했다.

12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에서는 여수 꿈뜨락 몰의 마지막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여수 꿈뜨락 몰 긴급 점검을 위해 나선 백종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여수 꿈뜨락 몰이 걱정됐던 백종원은 촬영 종료 후 다시 여수를 찾았다.

그는 각각의 고민을 가진 사장님들과 다시 마주 했다. 가장 먼저 만두집 사장님을 만났다. 사장님은 때마다 달라지는 김치 만두 맛 때문에 고민이라고 했다. 이에 백종원은 "김치를 음식용 탈수기를 사용해서 짜라. 김치 국물의 편차를 줄일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라고 조언했다.

다음은 문어집. 갓돈 백종원은 자신이 가르쳐 준 갓돈 라면과 묘하게 다른 맛에 집중했다. 그는 "기름이 끓기 전에 파를 넣어야 파향이 나온다"라며 차근차근 레시피를 다시 한번 알려줬다. 이어 그는 "매일 어떻게 했는지 보고를 해라. 그리고 하루 100그릇을 목표로 장사를 하라"라고 했다.

이어 백종원은 돈가스집을 찾았다. 호평을 받았던 '삼치 앤 칩스'. 하지만 조금 느끼한 것이 문제였다. 이에 백종원은 "더 높은 온도에서 튀기라"라며 "그리고 우리가 영국식으로 갈 필요가 없다. 포장해줄 때 튀김 위에 파를 올려서 주자. 그러면 기름에 파향이 베이면서 좋은 향을 낼 거다"라고 조언했다. 파를 곁들인 튀김의 맛도 합격점을 받아 사장님을 안심시켰다.

이후에도 백종원은 각 집을 방문하며 사장님들의 궁금증과 문제점을 해결했다.

마지막으로 남은 꼬치집. 꼬치집은 그동안 백종원의 설루션 중단에도 불구하고 적극적으로 메뉴를 개발했다. 또한 촬영 종료 후에도 제작진에게 일과를 보고하며 달라진 모습을 어필했다. 이에 백종원의 마음도 움직였다.

백종원은 꼬치집에 새 메뉴를 주문했다. 갈비맛 닭꼬치를 맛본 백종원은 "소스 맛이 많이 나아졌다"라고 칭찬했다. 또한 백종원은 즉석에서 사장님의 레시피를 검토하며 조언을 해줬다.

그리고 백종원은 기본적인 꼬치 소스 레시피를 알려줬다. 이에 백종원은 "여기에 여러 가지를 추가해서 발전을 시켜보라"라고 했다. 이외에도 백종원은 소스를 바르는 방법 등 사소한 것들도 조언을 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꿈뜨락 몰은 진동벨 시스템으로 그동안의 문제를 해결했다. 진짜 마지막 장사를 끝낸 후 백종원은 사장님들을 다시 소환했다. 그는 "이미 촬영이 끝났다고 생각했지만 이제 진짜 마지막이다. 이제는 안 온다. 놀러는 오겠지만 다시 솔루션을 하러 오지는 않을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청년몰은 처음에 이야기했지만 돈을 버는 곳이라고 생각하지 않아서 더 세게 했다. 젊고 기회가 많은 사람들인데 이런 기회가 많지는 않을 거다"라며 "오늘 알려준 것보다 더 업그레이드가 되어야 한다. 그걸로 내 것으로 만들어야 한다. 그리고 그러는 과정에서 나에게 공유를 해주면 '오 좋다'라고 할 수도 있다"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하여튼 잘해라. 걱정돼서 발길이 안 떨어지지만 이번에는 진짜 간다. 또 안 온다. 파이팅해라. 제발 다시 오지 않게 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이에 사장님들은 "이제 진짜 끝이다"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