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비아이 마약 논란에 비와이 불똥…"마약 본 적도 없다"

최종편집 : 2019-06-13 09:28:41

조회 : 201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그룹 아이콘 출신 가수 비아이(본명 김한빈)의 마약 의혹 논란으로 인해 래퍼 비와이에게도 불똥이 튀었다.

12일 오후 비와이는 자신의 SNS 스토리를 통해 "저는 비와이입니다. 살면서 마약은 본 적도 없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같은 날 불거진 비아이의 마약 의혹 때문에 올린 글로 보인다. 12일 한 매체는 비아이가 마약류로 지정된 환각제(LSD)를 구매한 정황과 함께 경찰의 부실 수사를 지적하는 보도를 했다.

이미지

비와이는 비아이와 예명이 비슷하다는 이유로 애꿎은 피해를 입은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비와이의 포털 사이트 연관 검색어에 마약이 뜨기도 했다. 이에 직접 SNS를 통해 자신은 마약과 아무 관련이 없다고 해명에 나섰다.

한편, 비아이는 마약 구매 의혹이 일자 "겁이 나고 두려워서 마약은 하지 못했다. 잘못을 겸허히 반성한다"면서 그룹 탈퇴를 선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