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YG-한서희 사이 매개자는 '위너 이승훈'…비아이 마약 의혹 은폐 정황

최종편집 : 2019-06-14 14:04:45

조회 : 2745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그룹 위너 멤버 이승훈이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의 마약 투약 의혹을 알면서도 숨겼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한서희와 YG 사이에서 매개자 역할을 하면서 사건을 은폐하려고 한 정황이 포착됐다는 것.

14일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최근 비아이 마약 의혹을 공익 제보한 한서희가 이승훈에게 연락을 받고 YG엔터테인먼트, 나아가 양현석 대표와 만나게 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서희는 지난 2016년 6월 1일 이승훈에게서 비밀 카카오톡 메시지를 받았다. 이승훈은 한서희에게 "비아이가 YG 자체 마약검사(간이 키트)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며, "비아이가 너(한서희)와 같이 피웠다고 했다더라. 급하게 만나자"라며 만남을 제안했다.

한서희는 이승훈을 만나기 위해 약속 장소로 향했고, 그곳에서 YG 관계자인 K씨를 만났다. K씨는 "승훈이 대신 나왔다"며 "비아이 관련 일은 비밀이다. 만약 무슨 일이 생기면 꼭 연락하라"며 자신의 연락처를 남겼다고 한다.

이후 8월 22일 한서희는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위반 혐의로 긴급체포됐다. 경찰 조사에서 그는 대마초 흡연 사실을 인정했고, 비아이에 대한 마약 관련 카톡 대화도 인정했다. 초범에 혐의를 인정한 한서희는 곧바로 풀려났고, 앞서 연락처를 받았던 K씨에게 전화해 경찰 조사를 받았고 비아이에 관한 이야기도 했다고 알렸다.

K씨는 곧바로 한서희의 집에 찾아왔고, 다음날에는 한서희를 합정동 YG 사옥으로 데려갔다. 그리고 그곳에서 한서희는 양현석 대표를 만났다.

8월 23일 YG 사옥에서 마주한 양현석과 한서희. 두 사람이 기억하는 당시 대화 내용은 전혀 다르다. 디스패치에 따르면, 양현석은 "비아이는 마약 키트 검사에서 한 번도 양성반응이 나온 적 없다"며 한서희에게 "무고죄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고, 한서희가 겁을 먹고 스스로 진술을 번복했다고 주장했다.

반면 한서희는 "양현석이 '우리 애들이 조사받으러 가는 것 자체가 싫다'며 '마약 성분을 다 뺐기 때문에 검출될 일은 절대 없다'고 했다"라고 주장했다. 또 연예인을 꿈꾸는 자신에게 양현석이 "내가 너 망하게 하는 건 진짜 쉽다"라고 협박하는가 하면, 자신은 "조서를 다 볼 수 있는 사람"이라며 변호사를 붙여주고 사례도 할 테니 진술을 뒤집으라고 회유했다고 전했다.

이후 한서희는 8월 30일 경찰 조사에서 '비아이가 대마초를 한 지도 몰랐고, 이승훈도 이에 대해 정확하게 알고 있는 건 아니더라'고 진술을 번복했다. 이 한서희의 경찰 조사 자리에는 YG에서 선임한 변호사가 동석했다. 당시 한서희를 조사한 형사는 디스패치에 "이 변호사가 한서희가 하는 말을 모두 막았다"며 "자신이 '참여하지 말고 나가라'는 말을 했을 정도로 유별나게 행동했다"고 밝혔다.

3년이 흘러 한서희는 지난 4일, 국민권익위원회(권익위)에 비실명 공익 신고서를 제출하며 YG와 경찰의 유착고리를 살펴달라고 요청했다. 한서희는 제보를 한 이유에 대해 "버닝썬 사태를 보면서 답답했다"며 "제 잘못뿐 아니라 다른 잘못까지 밝혀낼 기회"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한서희는 2016년 8월 마약류관리에관한 법률 위반으로 경찰에 체포되어 조사를 받을 당시 '아이콘 멤버 비아이가 마약을 사다 달라고 해서 사다 준 적이 있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경찰은 비아이를 한 차례도 불러서 조사하지 않았고, 한서희는 이후 이뤄진 경찰 조사에서 진술을 뒤집었다. 진술 번복 과정에서 한서희는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의 회유와 강요가 있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논란이 불거지자 비아이는 "한 때 너무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다"라고 마약에 관심을 보였던 것을 인정하면서도 "두려워하지도 못했다"라고 투약 의혹은 부인했다. 그러면서 "제 잘못된 언행으로 실망하고 상처를 드렸을 팬들과 멤버들에게 미안하다"면서 그룹에서 탈퇴했다.

[사진=SBS 연예뉴스 DB, 한서희 인스타그램]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