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송강호, 백수에서 왕으로…'나랏말싸미' 세종 되다

최종편집 : 2019-06-17 14:13:35

조회 : 122

>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영화 '기생충'에서 백수 가장으로 분했던 송강호가 차기작 '나랏말싸미'에서 조선 시대를 대표하는 성군 세종대왕으로 변신한다.

'나랏말싸미'는 모든 것을 걸고 한글을 만든 세종과 불굴의 신념으로 함께한 사람들, 역사가 담지 못한 한글 창제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

매 작품마다 관객들에게 새로운 모습을 선보이며 자타공인 한국 영화사에 빼놓을 수 없는 배우로 인정받는 배우 송강호가 이번 영화 '나랏말싸미'에서 '세종'으로 분해 대왕 세종의 이면에 가려져있던 '인간 세종'의 모습을 다양한 표정과 감정으로 펼쳐 보일 예정이다.

송강호가 연기한 '세종'은 백성을 사랑하는 애민 정신이 투철한 임금으로, 글은 백성의 것이어야 한다는 믿음을 가지고 한글 창제를 시작하고 맺은 인물이다. 새 문자 창제를 반대하는 신하들과의 끝없는 힘겨루기, 소갈증(당뇨병)과 안질(눈병) 등의 지병 등 악조건 속에서도 필생의 과업으로 모든 백성들이 쉽게 배우고 쓸 수 있는 새 문자를 만들고자 한다.

이미지

특히 유신들의 반대에도 굴하지 않고 천한 불승인 '신미'와 손을 잡을 수 있는 인간적인 호방함과 매력, 그리고 순간순간의 좌절 앞에서도 인내해야 했던 '세종'의 모습을 완벽히 그려내며 역사적인 위대함 뒤편에 있던 '인간 세종'을 길어 올렸다.

송강호는 "배우로 살면서 세종대왕을 연기할 수 있다는 것은 영광이었다. '세종'을 연기하며 쉬우면서도 강한 훈민정음, 그리고 세종대왕의 신념과 인간적인 매력, 아내를 향한 사랑, 백성들에 대한 마음이 얼마나 위대한지 느낄 수 있었다"라며 영화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영화를 연출한 조철현 감독은 "왕의 신분에 걸맞게 개인의 감정을 표출하는 것을 억제하고, 끝까지 참고 견뎌내야 하는 '세종'의 모습은 송강호의 연기로 인해 캐릭터의 무게와 품격이 완성된 것 같다"라며 송강호가 그려낸 '세종'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송강호, 박해일, 전미선 등 명품 연기파 배우들의 호연과 함께 한글을 만들기 위해 신념을 다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려낼 영화 '나랏말싸미'는 오는 7월 24일 개봉 예정이다.

ebada@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