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스브스夜] '절대그이' 홍종현, 여진구에 "너 사람 아니지, 정체가 뭐야?" 의심

최종편집 : 2019-06-21 08:37:09

조회 : 172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홍종현이 여진구의 정체를 알아차릴까?

20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23-24회에서는 영구(여진구 분)의 정체를 의심하는 마왕준(홍종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영구와 마왕준은 땅콩 분말을 묻힌 진짜 범인을 찾아냈다. 두 사람은 엄다다(방민아 분)를 지키기 위해 공조에 나섰고 범인을 찾아냈던 것.

그리고 그 배후에 금은동(홍석천 분)이 있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금은동은 엄다다를 제거하기 위해 손을 썼던 것.

결국 마왕준은 소속사와의 계약을 깨고 다른 소속사와의 계약을 계획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금은동은 "나한테 이럴 수가 있냐"라고 분노했다.

이에 마왕준은 "여기서 한 마디만 더 하면 오늘 있었던 일 인터넷 뉴스에서 보게 될 거야. 그래도 함께한 시간을 생각해서 이 정도에서 끝내는 거니까 조용히 꺼져"라고 맞받아쳤다.

금은동은 씁쓸하게 마왕준의 방을 나섰다. 그리고 그는 "이제는 진흙탕 싸움이네. 네가 벌인 일이니까 각오는 되어 있겠지?"라며 이전에 마왕준이 자신을 때렸을 때 부상을 당한 사진을 확인했다.

그리고 그는 투자자들로부터 투자금을 회수한다는 소식에 마왕준의 후배와 함께 마왕준에 대한 복수를 계획했다.

이후 마왕준은 자신보다 엄다다를 걱정하는 영구의 존재 때문에 엄다다 곁을 떠나기로 마음먹었다. 하지만 자신 앞에서 뜨거움을 못 느끼는 영구의 모습을 확인했고, 의아함을 느꼈다.

이에 마왕준은 "이상해. 생각해보면 이상한 게 한두 가지가 아니야. 너 사람 아니지? 너 정체가 뭐야?"라며 영구의 정체에 대한 의심을 키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