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불청' 강문영 "첫 데이트는 고등학교 때, 남자친구 최민용 닮았었다" 고백

최종편집 : 2019-06-25 23:30:12

조회 : 218

이미지


[SBS 연예뉴스 | 조연희 에디터] 강문영이 최민용을 닮은 예전 남자친구를 고백했다.

25일 밤 방송된 SBS (이하 '불청')에서는 강문영이 예전 남자친구와의 일화를 공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순천으로 새로운 불청 여행을 떠났다. 먼저 얼굴을 보인 구본승과 김부용은 드라마 촬영장에 들어서면서 "처음 와본다"고 놀라워했다.

두 사람은 순양극장 세트장 앞에서 불청 멤버들을 기다렸다. 그리고 강경헌과 조하나가 도착했다. 김부용은 처음 만난 조하나와 반갑게 인사하며 그의 짐을 끌어줬다.

조하나는 "대학교 때 첫 미팅 복장으로 왔다. 중고등학교 때는 지금과 다르게 순진했었다. 지금은 알 건 다 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후 불청 멤버들은 첫 데이트 복장으로 하나둘씩 도착했다. 박선영은 "첫 데이트룩은 원피스에 삐딱 구두라고 생각한다"며 평소와 다른 스타일을 선보였다.

한편 강문영은 "첫 데이트는 고등학교 때다"며 당시 남자친구가 딱 민용이 같았다. 성격도 생김새도 닮았다"고 밝혔다.

이어 강문영은 "그때 사촌언니 따라서 나이트 클럽에 가면 안 되는데 따라갔었다. 거기서 만났다. 춤을 추다가 눈이 마주쳤었는데 그 사람이 집에 갈 때 따라왔었다"고 고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