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제18회 미쟝센영화제, 김기영 단편 상영…주지훈X문소리 등 참석

최종편집 : 2019-06-27 09:55:48

조회 : 57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미쟝센 단편영화제가 열여덟 번째 닻을 올린다.

올해로 18회를 맞이하는 미쟝센 단편영화제는 오는 27일부터 7월 3일까지 일주일간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다.

개막작으로는 한국영화 100주년을 기념하는 의미에서, 평소 실험적이고 파격적인 스타일로 독자적인 영화적 세계를 구축했던 김기영 감독의 단편 '나는 트럭이다'(1953)와 독창적인 영화 세계로 자기만의 색채를 가진 천재 예술가 하길종 감독의 단편 '병사의 제전'(1969)을 상영한다.

매년 최고의 출품작 수와 역대급 경쟁률을 갱신하는 미쟝센 단편영화제답게 올해는 총 1,184편의 단편영화들이 출품됐으며, 무려 20:1의 치열한 경쟁률을 뚫고 경쟁부문에 진출한 59편의 단편영화들이 각 '비정성시'(사회적 관점을 다룬 영화), '사랑에 관한 짧은 필름'(멜로드라마), '희극지왕'(코미디), '절대악몽'(공포, 판타지), '4만번의 구타'(액션, 스릴러) 오직 미쟝센 단편영화제만의 다섯 가지 섹션에서 상영된다.

59편의 경쟁부문 상영작중 최우수 작품상은 각 장르별 1편씩 총 5편에게 영광을 안길 예정이며, 심사위원들이 꼽은 심사위원 특별상을 비롯, 영화의 미쟝센이 돋보이는 미술이나 촬영 스태프에게 수여하는 미쟝센상과 영화제 관람 후 관객이 직접 선정하는 I LOVE SHORTS! 관객상 등의 수상작은 폐막식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심사위원단의 만장일치로 선정되는 대상은 여타 수상작을 넘어서는 상상력과 완성도를 보여주는 작품에게만 수여되며, 영화제가 진행된 17회 동안 대상의 영예는 단 네 작품에게만 돌아갔다.

지난 2017년 김현정 감독의 '나만 없는 집'이 5년 만에 대상을 수상한 데 이어 올해, 또 한 번의 대상의 영예를 안길 작품이 탄생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여기에 액션과 스릴러 장르 그 이상의 쾌감과 함께 공포, 판타지의 장르적 체험을 전달하는 프로그램 '낯선 것의 방문'과 여성 영화인들의 활약을 주목할 'MSFF 여성감독 특별展'까지 다채로운 영화들을 초청 상영하여 지금껏 어디서도 볼 수 없던 쟁쟁한 작품들로 전세대 관객들의 오감을 사로잡을 것을 예고한다.

이미지

27일 개막식에는 배우 고아성(비정성시), 류덕환(사랑에 관한 짧은 필름), 문소리(희극지왕), 이시영(절대악몽), 주지훈(4만번의 구타)까지 다섯 명의 명예 심사위원이 함께 자리를 빛낼 예정이다.

이밖에도 이번 영화제의 집행위원장으로 활발히 활동 중인 '사바하' 장재현 감독을 비롯 명예 집행위원인 '암살', '도둑들' 최동훈 감독, '덕혜옹주', '8월의 크리스마스' 허진호 감독 등과 심사위원을 맡은 '우리들' 윤가은 감독, '나를 잊지 말아요' 이윤정 감독, '소공녀' 전고운 감독, '허스토리' 민규동 감독 등이 자리할 예정이다.

제18회 미쟝센 단편영화제는 27일 아모레퍼시픽 본사에서 열리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7월 3일까지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ebada@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