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난 그의 일곱번째 신부였다"…'궁금한 이야기 Y', 수상한 공동체 진실 추적

최종편집 : 2019-07-05 15:23:21

조회 : 718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가 수상한 공동체 내에서 벌어진 미성년자 성폭행 사건과 그 진실에 대해 알아본다.

5일 방송될 에선 경기도의 한 중소도시에 존재한 비밀스러운 작은 공동체를 추적한다.

이웃들과는 좀처럼 왕래조차 하지 않는다는 이 공동체에 사람들의 관심이 쏠린 건, 언제부턴가 이곳 사람들이 심한 상처를 입은 모습이나, 누군가에게 폭행을 당하는 장면들이 목격됐기 때문이라고 한다. 그러던 어느 날 그들이 갑자기 마을에서 자취를 감춰버리며 의문은 더 커졌다.

제작진은 그 공동체에서 10년 이상을 지내왔다는 한 소녀를 만났다. 올해 열일곱 살의 여고생인 은서(가명)다.

세 살 때부터 교회로 알고 다닌 그곳을 은서는 '유 목사의 왕국'이라 불렀다. 예배 시간에 조금만 딴생각을 하면 어른이든, 아이든 가리지 않고 무차별로 폭행을 일삼았다는 유 목사. 어린 동생이 폭행당한 것을 계기로 은서는 지난해 말, 동생과 함께 그곳을 탈출하게 되었다고 한다.

그 뒤 쉼터에서 지내던 은서가 털어놓은 이야기는 더욱더 충격적이었다. 자신을 아버지라 부르라던 50대의 목사가 6년 전부터 어린 은서를 신부라 부르며 상습 성폭행을 일삼아왔다는 것이다. 하지만 공동체를 빠져나오기 전까지 자신이 당한 일이 무엇인지 알지 못했다는 은서는 그곳엔 모두 일곱 명의 유 목사의 신부가 있었다고 주장한다. 심지어 목사의 일곱 부인 중 한 명은 은서의 친엄마였다는 믿기 힘든 증언까지 했다.

제작진은 은서의 충격적 고백의 진실을 확인하기 위해 다른 지역으로 이사한 그들을 찾아갔지만 취재 중임을 밝히는 순간, 다짜고짜 제작진을 폭행하고 또다시 어디론가 사라져 버렸다. 그리고 여러 차례 연락을 시도한 끝에 그들에게서 들은 얘긴 예사롭지 않았다. 해당 공동체의 한 관계자는 " 성경에 어린양 신부가 나와요. 그래서 그냥 신부라고 한 거지. 일곱 명의 여자가 되면 승인을 받는 거지. 구원이죠. 구원"이라 말했다.

은서의 고백이 사실일지, 목사와 은서의 엄마 그리고 공동체 사람들은 왜 이러한 공동체 생활을 이어오고 있는 것인지, 그 이유를 추적할 는 5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