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의사 역, 내 몸에 착 붙어"…'닥터탐정' 봉태규, 인생 캐릭터 예고

최종편집 : 2019-07-08 17:18:12

조회 : 63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봉태규의 캐릭터 소개 영상이 공개됐다.

SBS 새 수목드라마 (극본 송윤희, 연출 박준우)은 산업현장의 사회 부조리를 통쾌하게 해결하는 닥터탐정들의 활약을 담은 사회고발 메디컬 수사극이다. 산업의학전문의 출신 송윤희 작가와 '그것이 알고싶다'를 연출한 박준우 PD가 만나 차별화된 작품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봉태규는 이 작품에서 천부적 감각을 지닌 닥터 이단아 허민기 역을 맡는다. 8일 공개된 캐릭터 소개 영상에서 봉태규는 극 중 직업환경의학과 의사이자 UDC(미확진질환센터)의 수석 연구원인 허민기라는 캐릭터에 대해 "사건을 해결할 때 도중은(박진희 분)이 논리정연하고 과학적인 수사에 근거한다면 허민기는 자신의 감과 촉, 느낌으로 수사한다. 본능적이고 자기감정에 충실한 캐릭터"라고 소개했다.

캐릭터와 본인과의 닮은 점을 묻는 질문에는 "자신감 넘치는 모습이 닮았다. 제가 지금보다 조금 더 파릇파릇했던 때에 가지고 있던 모습을 허민기라는 캐릭터가 많이 가지고 있다. 치기 어린 모습도 그렇다. (허민기를 연기하다 보면) 젊어지는 기분이 들어서 좋다"고 밝혔다.

또 "10년 만에 머리를 기르고 작품에 나온다. 별 것 아닌 것 같지만 어마어마한 결정이었다. 살도 좀 찌웠다"며 허민기라는 캐릭터를 완벽하게 표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음을 전했다.

의사를 연기하는 데 겪는 어려움에 대해서는 "아무래도 의학 전문 용어를 많이 써서 그런 부분이 조금 어렵다. 하지만 그것을 제외하고는 의사 캐릭터가 신기하게도 내 몸에 꼭 맞는 것처럼 착 붙는다"고 답해 싱크로율 200%의 인생 캐릭터 탄생을 예고했다.

이후 1년 만에 재회한 박진희와의 연기 호흡을 묻는 질문에는 "너무 좋다. 허민기가 감정의 폭이 굉장히 큰 캐릭터인데 박진희 누나가 중심을 잡아줘서 허민기가 더 좌충우돌할 수 있다. 같이 호흡을 맞추게 돼 다행"이라며 두 사람의 남다른 '케미'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마지막으로 봉태규는 "은 정말 사실적인 드라마다. 섣불리 정의를 내세우거나 심판하려 하지 않고 있는 그대로를 보여주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무엇을 상상하든 처음 보는 드라마가 될 것이라 자신한다. 기대해도 좋다"는 자신감을 드러냈다.

은 '절대그이' 후속으로 오는 17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