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우리는 9명"…트와이스, '활동 중단' 미나 생각에 콘서트 눈물바다

최종편집 : 2019-07-15 08:59:32

조회 : 4279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걸그룹 트와이스 멤버들이 건강 이상을 이유로 무대에 함께 오르지 못한 멤버 미나를 생각하며 눈물을 쏟았다.

트와이스는 지난 13일 싱가포르에서 '트와이스 월드 투어 2019 트와이스라이츠'(TWICE WORLD TOUR 2019 'TWICELIGHTS')를 개최했다. 이날 트와이스 여덟 멤버들은 공연에 참석하지 못한 미나를 언급하며 여러 번 눈물을 보였다.

멤버 채영은 "팬분들이 미나 언니가 보고 싶은 만큼 우리도 보고 싶다. 기다려주길 바란다"고 말했고, 다현은 "조금만 기다려 주시면 트와이스는 다시 하나로 돌아오겠다"라고 전했다. 지효는 미나의 파트를 대신 부르다가 감정이 북받쳐 고개를 숙이고 눈물을 쏟았다.

스크린에 미나의 모습이 나올 땐 팬들의 함성이 제일 커졌고, 이 모습을 본 멤버들은 또다시 눈물을 흘렸다. 나연은 "우리 9명은 언제 어디서나 9명이다"라고 말했고, 사나는 "9명의 트와이스를 기억해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미지

앞서 지난 11일 트와이스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현재 미나는 무대에 서는 것에 대해 갑작스러운 극도의 심리적 긴장 상태와 큰 불안감을 겪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현재 미나의 건강 상태에 대해 추가적인 치료를 비롯한 전문적인 조치, 절대적인 안정이 필요한 것으로 판단했고, 이를 최우선으로 조치하기 위해 트와이스 월드 투어 일정에 불참하게 됐음을 알려드린다"고 알렸다.

[사진=트와이스 팬들의 SNS 영상 캡처(위), SBS 연예뉴스 DB]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