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스브스夜] '집사부일체' 장윤정, 집 최초 공개…'리틀 도경완' 아들 연우, 남다른 감성과 표현력 '감탄'

최종편집 : 2019-07-15 08:25:07

조회 : 2886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사부 장윤정이 집과 아들을 공개했다.

14일 방송된 SBS 에서는 사부 장윤정이 등장했다. 장윤정은 상승형재와 함께 집으로 향했다.

이날 방송에서 장윤정은 방송 최초로 집을 공개했다. 울타리와 담이 없는 빨간 지붕의 집은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장윤정의 집에는 곳곳에 아이들의 흔적이 드러나 눈길을 끌었다. 또한 한쪽 벽을 가득 채운 상장과 상패가 감탄을 자아냈다.

양세형은 주방으로 가서 냉장고를 열어 보았다. 장윤정의 냉장고에는 다양한 사이즈의 술과 안주들이 가득했다. 또한 거실에는 노래방 기계가 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었다. 이에 장윤정은 "키를 맞추기 위해 필요하다. 나에게는 꼭 필요한 장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상승형재는 오늘 하루 밤을 지낼 2층으로 향했다. 2층으로 향하는 계단에는 장윤정과 도경완의 웨딩 사진이 시선을 끌었다. 또한 2층까지도 사부의 힐링템인 술이 곳곳에서 발견되어 웃음을 자아냈다.

그리고 리틀 도경완, 장윤정의 아들 연우가 등장했다. 6살의 연우는 상승형재를 반갑게 맞았다. 특히 연우는 양세형에 대해 연기자일 것 같다고 추측해 양세형을 들뜨게 했다.

잠시 후, 장윤정은 연우와 함께 옷을 갈아입고 다시 등장했다. 장윤정은 연우에 대해 "어릴 때는 아빠와 엄마가 다 TV에 나오니까 세상 모든 사람들이 TV에 나오는 줄 알았었다. 그리고 사람들이 나랑 사진을 찍는 것을 이상하게 생각했었다. 그래서 나랑 사진을 안 찍는 사람이 있으면 붙잡고 '왜 엄마랑 사진을 안 찍냐'라고 물어봤다. 굉장히 혼란스러웠던 거 같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연우는 장윤정의 노래 중 '목포행 완행열차'를 가장 좋아한다고 했다. 또한 그 노래를 들은 기분에 대해 "사랑이 깨질 거 같아요"라고 표현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엄마가 노래하는 모습이 멋있다는 연우는 "엄마가 '초혼'을 부르면 또 그 노래네 하는 생각이 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나 이내 연우는 "초혼은 비 내리는 거 같다"라고 6살 답지 않은 감상을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에 장윤정은 "남편이 노래를 부르면 '나무에서 물방울이 떨어지는 거 같다'라고 하더라. 그것도 슬프다는 하나의 표현이란다"라고 남다른 아들의 감성에 대해 설명했다.

이후 장윤정은 상승형재와 함께 트로트 교실을 진행했다. 사부 장윤정은 "트로트는 맛과 멋이 있는 노래다"라며 트로트를 잘 부르기 위한 기본적인 노하우를 전수했다. 또한 장윤정은 "트로트에 있어 가장 중요한 건 감정 표현이라고 생각한다. 아예 모르는 MR곡을 들려줄 테니까 곡을 듣고 어떤 감정이 상상되는지 이야기를 해보자"라고 제안했다.

상승형재는 각자 곡에 집중하며 감상에 젖었다. 그리고 각자 곡에 어울리는 가사를 써보았다. 이때 장윤정의 딸 하영이가 등장했다. 하영의 귀여움에 상승형재는 시선을 빼앗겼다. 하지만 양세형은 곡을 다시 들으며 가사 쓰기에 집중해 눈길을 끌었다.

그리고 각자 곡에 어울리는 가사를 밝혔다. 이상윤은 "날 빈 껍데기로 만든 당신 미워요"라며 금지된 사랑에 대해 이야기했다. 또한 육성재는 나이와 어울리지 않게 연륜이 느껴지는 가사를 공개했다. 이승기는 "잘 가요 그대, 사랑했던 사람아, 뒤돌아 보지 말아요"라는 가사와 함께 멜로디까지 붙여 장윤정을 놀라게 했다.

마지막으로 양세형의 가사가 공개됐다. 양세형은 "문득 불어오는 바람이 익숙한 듯 코 끝을 스쳐오네요. 언젠가 내뱉은 나의 숨결이 다시 내게로 왔어요. 이것이 인생이라면 이 허무한 것이 인생이었다면 그때의 그 숨결 그냥 스쳐가시오"라며 '인생'에 대한 가사를 공개하며 눈물을 훔쳤다.

사부 장윤정은 상승형재가 붙인 가사들에 감탄하며 원곡의 가사를 공개했다. 원곡은 사랑하는 이를 그리워하는 감정을 극대화시킨 가사가 돋보였다. 그리고 곡의 감정을 더욱 깊게 만드는 장윤정의 가창력이 감탄을 자아냈다.

트로트 교실의 마지막은 기본기 테스트였다. 특히 장윤정의 아들 연우가 상승형재의 노래를 평가하는 심사위원으로 등장해 기대감을 높였다. 연우는 이승기가 부른 '동반자'에 대해 "드럼 치는 거 같았다. 멋있었다는 뜻이다"라고 평가했다. 이에 이승기는 "난 산통 깬다는 건 줄 알았다. 다행이다"라고 했다.

이어 양세형이 '사랑의 트위스트'를 선보였다. 특히 연우는 전주부터 흥겨워 양세형과 함께 춤을 췄다. 연우는 양세형의 노래를 듣고 "물놀이하면서 공 던지는 기분이었다. 신나서 그런 생각이 들었다"라고 했다. 또한 육성재의 무대에 대해서는 "다 이길 거 같다"라며 "완전 천둥 번개가 난리 친 거 같았어요"라고 극찬을 보냈다.

한편 노래와는 거리가 먼 이상윤의 무대에 대해서 연우가 어떤 평가를 내릴지 궁금증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