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라이온 킹' 보다가 찰칵…정선아, 영화관 비매너 논란→SNS 게시물 삭제

최종편집 : 2019-07-17 17:48:43

조회 : 1943

>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뮤지컬 배우 정선아가 영화관에서 찍은 '라이온 킹' 인증샷을 SNS에 올렸다가 논란에 휩싸였다.

정선아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중국에서 두 번째 영화 관람. 어쩌다 보니 모두 다 디즈니. 디즈니는 사랑입니다"라며 영화관에서 '라이온 킹'을 보다가 휴대폰으로 찍은 것으로 추정되는 사진을 게재했다. 해당 장면은 '라이온 킹' 속 어린 심바의 모습이다.

정선아의 SNS 게시물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지며 '비매너 논란'을 낳았다. 네티즌들은 "영화관 상영 도중 사진 찍지 말라고 사전고지가 전 세계적으로 나가는데. 그걸 모르는 건 비상식", "이런 비매너가 어딨나", "배우란 사람이 에티켓을 모르네", "어두운 영화관에서 휴대폰 불빛에 주변이 받았을 피해는 생각 안 해봤나" 등의 반응을 보이며 정선아를 비난했다.

정선아는 현재 해당 게시물을 SNS에서 삭제했다. 하지만 네티즌들은 "삭제만 하면 다인가"라며 비난을 멈추지 않고 있다.

앞서 정선아 외에 다른 연예인들도 영화관에서 휴대폰으로 찍은 영화의 한 장면을 SNS에 올렸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은 바 있다. 배우 공현주는 지난 2016년 영화 '브리짓 존슨의 베이비' 장면을, 2017년 배우 김래원은 영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2' 장면을, 같은 해 신화 이민우는 영화 '킹스맨:골든 서클' 장면을 찍어 올려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라이온 킹'은 17일 국내 개봉했고, 정선아가 있는 중국에서는 지난 12일 먼저 개봉했다.

[사진=SBS 연예뉴스 DB(좌), 정선아가 삭제한 SNS 게시물(우)]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