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강아지 키울 시간에 애나 키우라고요?"…악플러에게 박환희가 한 말

최종편집 : 2019-07-23 16:33:16

조회 : 136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전 남편과 법적 분쟁 중인 배우 박환희(29)가 악플러에게 경고성 메시지를 남겼다.

박환희는 23일 SNS에 "자꾸 허쉬(반려견) 계정에, 제 계정에, 유튜브 계정으로 쪽지 및 댓글로 '강아지 키울 시간에 니 애나 잘 키워라'라고 이야기하시는 분들이 계시는데. 혼자 사는 엄마가 내내 마음에 걸렸는지 제 아들이 '강아지라도 한 마리 키우지 그래?'라고 만날 때마다 항상 이야기했어요"라고 적었다.

이어 "엄마가 혼자 지내는 게 너무너무 싫다면서요. 여섯 살 때부터 줄곧 그렇게 말해왔구요"라며 "그래서 고심 끝에 만나게 된 우리 허쉬인데, 저의 잘못을 아무 죄도 없는 생명체인 제 반려견에게 주지 마세요"라고 악플러들에게 경고했다.

박환희는 지난 22일 SNS에 반려견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이 사진을 본 일부 네티즌들은 배우 계정은 물론 반려견 이름으로 된 계정까지 찾아가 악성 댓글을 남겼다.

박환희는 현재 전 남편인 빌스택스(전 바스코·38·신동열)와 분쟁을 벌이고 있다. 빌스택스는 지난달 26일 박환희를 사이버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한 사실을 밝히며 "사실과 다른 내용을 지속적으로 유포하며 비난을 일삼아왔고 가족들에게도 그 피해가 막심한 지경"이라고 토로했다.

박환희의 역시 변호인을 통해 "빌스택스 측이 면접교섭권을 부당하게 박탈해 엄마 역할을 못하도록 막았고 결혼 당시 폭언과 폭행이 있었다"며 "악의적인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고자 한다"고 맞대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