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이혜성 아나운서, 유벤투스 부폰 영어 인터뷰 사과 "미숙한 진행 죄송"

최종편집 : 2019-07-29 08:19:03

조회 : 1306

>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이혜성 KBS 아나운서가 영어 인터뷰 논란에 대해 "불편함을 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혜성 아나운서는 지난 26일 팀 K리그 대 유벤투스의 친선경기가 끝난 후 유벤투스 골키퍼 잔루이지 부폰과 짧은 인터뷰를 진행했다. 호날두가 결국 경기에 나서지 않은 '노쇼' 사태로 현장에 있던 관객들과 TV로 이를 지켜본 시청자들이 모두 분노한 가운데, 이혜성 아나운서와 부폰의 인터뷰에서 어떤 이야기가 오갈지 이목이 집중됐다.

그런데 이혜성 아나운서는 통역사가 동반한 인터뷰였음에도 불구하고 부폰에게 직접 영어로 질문하고 대답을 들었다. 이에 정작 시청자는 이혜성 아나운서가 어떤 질문을 하는지 알 수 없어 시청자를 배려하지 않은 인터뷰였다는 비판이 나왔다.

논란이 일자 이혜성 아나운서는 29일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사과했다.

그는 "7월 26일 금요일 유벤투스 전 말미에 있었던 저의 미숙한 인터뷰 진행으로 시청자 여러분들께 큰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경기가 지연되고 여러가지 돌발 상황이 발생하면서 당초 계획에 없던 부폰 선수와 인터뷰를 하게 되었다. 빠듯한 시간이 주어져 통역 단계를 한 번이라도 줄이고자 영어로 인터뷰를 진행하는 것으로 부폰 선수에게는 양해를 구했지만, 정작 시청자분들의 입장은 고려하지 못한 미숙한 진행이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여러 가지로 아쉬웠던 경기에 저까지 불편함을 드려 다시 한번 진심으로 죄송하다"라고 다시 한번 사과하며 "시청자 여러분들이 남겨 주신 말씀들 전부 잘 읽어보고 개선해나가겠다. 또한 공영방송의 아나운서로서 모국어에 대한 사랑과 책임감을 갖고 더 열심히 하겠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라고 말했다.

[사진 = 이혜성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