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정은채, 키이스트와 전속계약…주지훈·김수현과 한솥밥

최종편집 : 2019-07-30 10:05:59

조회 : 83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정은채가 키이스트와 손잡았다.

30일 오전 키이스트는 정은채와의 전속 계약을 소식을 알렸다. 키이스트는 "정은채는 2010년 데뷔 이후 지금까지 누구보다 열정적인 자세로 다양한 장르와 캐릭터에 도전하며 성장해온 배우"라면서 "정은채가 연기자로서 한 단계 도약해 더욱더 활발한 연기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데뷔부터 청초한 외모와 개성 있는 연기로 주연의 자리를 꿰찬 정은채는 2013년 베를린 국제 영화제에 진출한 영화 '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으로 부산 영화평론가 협회상, 한국 영화평론가 협회상, 부일영화상 등에서 신인여우상을 수상하며 주목받았다.

또한 영화 '역린', '더 테이블', '안시성', 드라마 '닥터 프로스트', , '손 the guest'까지 자신이 가진 이미지에 한정 짓지 않고 끊임없는 도전을 이어왔다. 특히 정은채는 지난해 드라마 '손 the guest'에서 형사 강길영 역을 맡아 파격적인 변신을 선보였다. 시청자와 같은 눈높이에서 엑소시즘과 샤머니즘의 세계관을 결합하는 매개로 캐릭터의 설득력을 더하며 이야기의 몰입도를 높였다.

정은채는 현재 김은숙 작가의 신작 '더 킹: 영원의 군주' 출연을 확정 짓고 촬영 준비에 한창이다.

키이스트는 배용준, 김수현, 주지훈, 손현주, 정려원, 김동욱, 박수진, 손담비, 소이현, 인교진, 우도환 등이 소속되어 있는 배우 명가이자, 영화 '사자', JTBC 드라마 '열여덟의 순간' 등의 제작을 맡은 종합 엔터테인먼트 기업이다. 이런 키이스트와 정은태가 만나 어떤 시너지를 펼칠지 관심이 집중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