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동상이몽2' 윤상현♥메이비, 母 일터 방문했다가 눈물…무슨 일?

최종편집 : 2019-08-04 15:45:42

조회 : 420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윤상현♥메이비가 어머니의 일터에 방문했다가 눈물을 흘렸다.

최근 진행된 SBS '동상이몽 시즌 2-너는 내 운명'(이하 ) 촬영에서 윤상현♥메이비는 어머니를 모시고 보양식을 먹으러 가기 위해 어머니의 일터를 방문했다.

어머니가 일하는 현장을 직접 목격한 두 사람은 어머니가 말했던 것과는 전혀 다른 현실에 눈물을 보였다. 윤상현은 어머니에게 "이제 그만 다니시라"며 일을 만류했지만 어머니는 "다니지 말라고 내가 안 다니냐"라며 계속 일을 하겠다고 선언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스페셜 MC 김영옥 또한 "자식들이 하지 말라고 안 했으면 좋겠다. 우리는 성취감을 느낀다"라며 어머니의 편을 들기도 했다.

윤상현, 메이비 부부는 일과를 마친 작은 할머니와 어머니를 모시고 근처 식당을 찾았다. 이어 윤상현의 작은아버지까지 합류했다. 윤상현의 작은아버지는 윤상현과 12살 차이밖에 나지 않아 두 사람은 어린 시절부터 형제처럼 자라왔다고. 또 두 사람은 넘치는 승부욕과 남다른 허세로 그간 온갖 대결을 펼친 바 있다고 전했다.

이날도 역시 윤상현의 작은아버지는 외모는 물론 연기까지 "내가 더 낫다"라며 윤상현을 도발했다. 이를 지켜보던 메이비는 "노래 대결하면 누가 이기냐"라며 두 남자의 자존심에 불을 붙였고, 결국 즉석에서 노래 대결이 펼쳐졌다.

윤상현♥메이비의 여름 맞이 몸보신 가족모임은 오는 5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될 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