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양현석 6억, 승리 13억 잃어"…환치기 수법 해외 원정도박 의혹

최종편집 : 2019-08-09 09:04:16

조회 : 878

>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외국인 투자자에게 성접대를 한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해외 원정도박 의혹을 받고 있는 가운데, 빅뱅 전 멤버 승리도 같은 혐의로 경찰의 수사선상에 올랐다.

8일 오후 방송된 JTBC '뉴스룸'은 양현석 전 대표가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호텔 카지노 VIP룸을 드나든 횟수는 확인된 것만 11번으로, 해당 VIP룸은 한화 15억 원 정도를 예치해야 회원 자격을 얻을 수 있는 곳이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양 전 대표가 이곳에서 판돈으로 10억 원 넘게 썼고 이중 6억 원가량 잃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또 승리도 같은 호텔 카지노 VIP룸을 4번 방문해 20억 원을 판돈으로 썼으며, '바카라'라는 도박을 주로 하며 13억 원을 잃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미국 네바다주 카지노협회를 통해 양 전 대표의 승리의 카지노 출입 기록과 도박 횟수, 금액, 승패 기록 등을 확보했다. 양 전 대표와 승리는 도박 한 판마다 적게는 300만 원에서 많게는 1000만 원 정도 돈을 걸었고, 카지노 호텔에 방문할 때마다 일주일 가까이 머물면서 도박을 계속한 것으로 전해진다.

한국에서 미국에 갈 때 가져갈 수 있는 현금 한도는 1만 달러(한화 약 1200만 원) 정도다. 제보자들은 양 전 대표가 도박 자금을 미국 현지 지인, 사업체를 통해 빌려 쓰고 한국에서 현금으로 돌려주는 이른바 '환치기' 수법을 통해 마련했다고 주장했다.

양 전 대표의 측근들이 운영하는 홍대 클럽 근처에서 매번 1억 원이 넘는 현금을 종이가방째 받았다는 제보자, 라스베이거스에서 양 전 대표에게 돈을 전해주고 사례비로 수백만 원을 받았다는 제보자도 등장했다.

내사 단계에서 공식 수사로 전환한 경찰은 양 전 대표의 자금 흐름을 추적해 탈세 등 추가 불법 행위를 추적 중이다. 또 조만간 양 전 대표와 승리를 소환할 방침이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