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최백호가 키웠다"…'궁금한 이야기 Y', 지적장애인 유정우의 가수 데뷔기

최종편집 : 2019-08-09 15:37:45

조회 : 492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가 발달 장애인 가수 지망생 유정우 씨의 데뷔기를 공개한다.

9일 방송될 에서는 '낭만에 대하여' 가수 최백호가 심혈을 기울여 키우고 있는 한 신인가수를 소개한다.

레전드 가수 최백호에게 캐스팅되는 행운을 거머쥔 이는 지난 3월 방영된 'SBS스페셜, 우리 같이 살까요' 편의 주인공으로 출연한 유정우 씨다. 한 장애인 부부의 초보 사회 생활기를 그린 이 방송에 최백호가 내레이션을 맡으며 두 사람의 인연은 시작됐다.

방송을 통해 정우 씨의 가능성을 발견한 최백호는 이후 정우 씨에게 정식 가수 데뷔를 제안했다. 정우 씨만을 위한 '내 이름'이라는 곡까지 선물한 최백호는 직접 음반 프로듀싱도 약속했다. 자신의 우상이자 롤 모델인 가수 최백호에게 프로듀싱을 받게 됐다는 사실이 정우 씨는 마치 꿈만 같다고 한다.

불과 6년 전까지만 해도 정우 씨의 삶은 지금과는 아주 달랐다. 지적장애 2급의 정우 씨는 보육원에서 어린 시절을 보낸 뒤 한 장애인 요양시설에서 17년을 살았다. 노동착취가 일상이었던 곳. 지난 2004년 당시 5년 동안에만 160여 명의 입소자가 사망해 SBS 에 방영되기도 했던 문제의 시설에 정우 씨가 있었다.

정우 씨는 하루하루가 지옥 같았다는 그 시간을 견뎌낼 수 있었던 건 음악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한다. 시설을 나온 뒤엔 본격적으로 각종 노래대회에도 출전하며 가수로서의 꿈을 향해 도전했지만, 번번이 예선 탈락의 쓴 맛을 맛봐야 했다. 그런데도 정우 씨가 가수로서의 꿈을 결코 포기할 수 없는 이유는, 유명한 가수가 되면 나의 노래가 꼭 그들에게 닿을 거란 믿음이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

가수의 꿈을 키워온 동력이라는 정우 씨의 소망과 그의 가수 데뷔기는 9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될 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