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미우새' 홍진영, 허경환X개그맨 프로듀서 맡아 '멘붕'

최종편집 : 2019-08-11 17:25:53

조회 : 356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가수 홍진영이 밴드 프로듀서를 맡았다.

11일 방송되는 SBS 에서는 홍진영과 개그맨들이 '프로듀서와 밴드'라는 색다른 조합으로 만나 특급 케미를 뽐낼 예정이다.

홍진영은 악기 소리가 들려오는 지하의 한 연습실을 찾았다. 그가 연습실에서 만난 사람은 가수가 아닌 개그맨 허경환, 박성광, 김지호. 허경환을 필두로 한 개그맨 다섯 명. 이들은 내년 마흔 살을 기념해 '마흔파이브'라는 이름의 밴드를 결성했고, 홍진영이 이들의 지원사격에 나선다.

절친 케미를 뽐내던 홍진영과 마흔파이브의 훈훈한 분위기가 금세 긴장감으로 반전되는 일이 벌어졌다. 마흔파이브의 연주를 들은 일일 프로듀서 진영이 평소와는 180도 다른 냉정한 모습으로 독설을 쏟아낸 것이다.

이날 김영철의 '따르릉'부터 강호동의 '복을 발로 차 버렸어'까지 특유의 작곡 능력을 선보이며 지인들에게 흥 넘치는 곡을 선물하기로 유명한 홍진영은 숨겨진 노래를 공개한다. 마흔파이브에게 숨겨두었던 자작곡을 들려준 진영은 멤버들의 의외의 반응에 당황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마흔파이브의 일일 프로듀서가 된 홍진영의 모습은 11일 일요일 밤 9시 5분 에서 공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