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나랏말싸미' 부진 탓?"…7월 한국영화 관객, 11년 만에 '최저'

최종편집 : 2019-08-14 14:54:22

조회 : 743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7월 한국영화 관객이 11년 만에 최악의 성적을 기록했다.

14일 영화진흥위원회가 발표한 '7월 한국 영화산업 결산'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한국영화 관객은 334만 명이었다. 이는 7월 기준으로 2008년 이후 최저치이며, 작년 같은 달보다는 205만 명이나 줄어든 수치다. 관객 점유율도 2004년 이후 가장 낮은 15.2%를 기록했다.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라이온 킹' 등 외화 대작이 잇따라 개봉함에 따라 경쟁력 있는 한국 영화들이 개봉 자체를 피한 데다, 기대작 '나랏말싸미'가 역사 왜곡 논란 등에 휩싸이며 흥행에 실패한 탓이다.

'나랏말싸미'는 지난달 24일 개봉해 7월 중 90만 명을 동원하는 데 그쳤다. 개봉 첫날 박스오피스 1위로 데뷔했으며 역사 왜곡 논란에 휩싸이며 흥행 참패를 기록했다.

7월 한국영화 흥행 1위 관객수가 100만 명 미만을 기록하기는 지난 2004년 7월 '늑대의 유혹'(81만명) 이후 15년 만의 일이다.

이미지

한국영화 대작 와 '사자'가 7월 마지막 날 동시 개봉한 점도 한국영화 관객 점유율을 낮추는 데 일조했다. 영진위는 "고예산 영화들이 여름 성수기로 몰림에 따라 한정된 관객을 두고 출혈 경쟁이 벌어졌다"고 했다.

반면 외국영화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라이온 킹' 흥행으로 역대 7월 관객 중 가장 많은 1,858만 명을 불러 모았다. 한국영화 감소분을 외국영화가 모두 흡수한 덕분에 극장 전체 관객은 2,192만 명으로 예년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전체 매출액은 전년 대비 10.9%(180억 원 ↑) 늘어난 1,841억 원을 나타냈다.

배급사별 관객 점유율은 '라이온 킹', '알라딘', '토이스토리4' 등 배급한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가 40.8%로 1위를 차지했다.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796만 명) 등 3편을 배급한 소니픽쳐스엔터테인먼트코리아주식회사극장배급지점은 관객 수 796만 명, 관객 점유율 36.3%로 2위에 올랐다. (53만 명), '기생충'(48만 명) 등 5편을 배급한 씨제이이앤엠(주)는 관객 수 121만 명, 관객 점유율 5.5%로 3위를 차지했다.

ebada@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