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타짜3' 박정민X이광수, 대역 없이 완성한 카드 손기술

최종편집 : 2019-08-19 16:26:58

조회 : 323

>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영화 '타짜: 원 아이드 잭'의 주연 배우 박정민, 이광수가 오랜 연습 끝에 진정한 타짜로 거듭났다.

'타짜: 원 아이드 잭'(감독 권오광)은 인생을 바꿀 기회의 카드 '원 아이드 잭'을 받고 모인 타짜들이 목숨을 건 한판에 올인하는 영화. '타짜로 변신한 박정민과 이광수의 화려한 카드 기술이 공개돼 이목을 모은다.

영화를 연출한 권오광 감독은 "대역을 준비했음에도 불구하고 실제 영화에서 대역이 쓰이지 않을 정도로 완벽하게 준비했다"라며 두 배우의 자세와 노력을 극찬했다.

실제로 두 사람의 카드 기술은 끊임없는 노력과 열정으로 완성됐다.

이미지

전설의 타짜, 짝귀의 아들인 도일출로 분한 박정민은 타고난 타짜의 기질을 지닌 일출의 능숙한 포커 플레이를 연기하기 위해 7개 월 간 카드 기술을 손에 익혔다. 또한 시나리오에 등장하지 않는 기술까지도 모두 섭렵하며 자신만의 카드 기술을 완성했다.

셔플의 일인자 까치를 연기한 이광수도 3개월간 카드를 손에서 놓지 않으며 캐릭터를 완성시켰다. 그는 특히 고난도의 카드 셔플 장면을 대역 없이 직접 소화해 현장에 있던 모든 이들을 감탄시켰다.

당연히 대역이 필요한 장면이라고 생각했던 권오광 감독과 스태프, 동료 배우 모두 순식간에 카드를 셔플하는 그의 손기술에 탄성을 질렀다.

박정민은 "그 기술은 피나는 노력이 없으면 할 수 없는 것이었다"며 이광수의 뛰어난 셔플 실력을 극찬해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영화는 오는 9월 11일 개봉한다.

ebada@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