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의사요한' 지성X이세영, 필사적인 심폐소생술…애절한 합심, 환자 살릴까

최종편집 : 2019-08-22 16:12:05

조회 : 280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지성과 이세영이 필사적으로 심폐소생술을 실시하고 있는 긴박한 순간이 포착됐다.

SBS 금토드라마 (극본 김지운, 연출 조수원 김영환)에서 지성과 이세영은 각각 선천성 무통각증을 앓고 있는 안타까운 사연의 마취통증의학과 교수 차요한 역과 식물인간이 된 아버지에 대한 트라우마로 고통받는 마취통증의학과 레지던트 강시영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지난 방송분에서는 차요한(지성 분)이 충격적인 '바이러스성 미로염'을 진단받고 의사를 계속하기 위해서는 목숨을 걸어야 하는 '선택의 기로'에 놓이는가 하면, 거절했던 강시영(이세영)의 진심을 받아들이며 도움이 필요하다고 고백해 몰입도를 배가시켰다. 더욱이 차요한이 고용량 스테로이드 치료법이 매우 치명적이라는 주치의의 반대에도 "그 치료 안 받으면, 안 낫고, 의사도 못하는 거잖아요"라며 치료 의지를 내비친 후 좌절과 혼란에 힘들어하는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오는 23일 방송될 11화에서는 지성과 이세영이 1분 1초가 피 말리는, 위급상황의 환자를 구하기 위해 힘을 모아 필사의 노력을 쏟아붓는 모습이 담긴다. 극중 차요한이 절실하게 환자의 가슴을 압박하며 심폐소생술을 시도하고, 강시영은 환자의 호흡을 돕기 위한 기도 내 삽관을 진행하는 장면을 통해서다.

본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틸컷에는 서로 시선을 마주친 두 사람이 뜻이 통한 듯, 주변의 만류도 뿌리치고 환자 살리기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담겼다. 과연 차요한과 강시영이 한마음으로 심폐소생술을 하는 이유는 무엇인지, 주위의 만류에도 환자에게 결사적으로 달려든 사연은 어떤 것일지, 또 심폐소생술을 받고 있는 환자는 누구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지성과 이세영의 '필사적 심폐소생술' 장면은 최근 경기도 일산에서 촬영이 이뤄졌다. 이날 촬영에는 다급한 상황에서 의료행위에 올인하는 모습을 현실감 있게 담기 위해서 의료자문 의사도 동석했다. 지성은 심폐소생술로 가슴을 압박하는 동작에 대해 계속해서 질문을 이어가는가 하면, 세세한 부분까지 조언을 구하는 등 실감 나는 장면을 위해 열정을 분출했다. 또한 이세영은 의료자문 의사가 보여주는 동작을 수십 번 따라 해 보며 연습에 몰두하는 모습으로 현장 분위기를 이끌었다. 두 사람의 각별한 노력이 의학드라마의 특성을 고스란히 살린 명장면을 완성시켰다.

제작진은 "지성과 이세영은 아주 사소한 부분도 놓치지 않고 의료자문 의사에게 물어보고 배워나가며 열심히 촬영에 임하는 환상적인 연기합을 보여주고 있다"라며 "극 중의 차요한과 강시영처럼, 한마음으로 의기투합한 그 자체로 빛을 발하게 될 지성과 이세영의 '혼신의 열연'이 안방극장을 감동으로 물들일 것"이라고 전했다.

11회는 오는 23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