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의사요한' 지성-이세영-이규형, 후반부에 휘몰아칠 '운명적 터닝 포인트'

최종편집 : 2019-08-23 09:26:14

조회 : 361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지성-이세영-이규형의 운명적 '터닝 포인트' 3가지가 공개됐다.

SBS 금토드라마 (극본 김지운, 연출 조수원 김영환)은 미스터리한 통증의 원인을 찾아가는, 국내 최초 마취통증의학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담은 휴먼 메디컬 드라마다. 감각적인 연출과 탄탄한 스토리 전개, 배우들의 캐릭터 소화력이 빛을 발하면서 5주 연속 동시간대 방송된 모든 프로그램 중 전체 시청률 1위를 하며 호평을 얻고 있다.

특히 지난 방송분에서는 차요한(지성)과 강시영(이세영), 손석기(이규형)가 각각의 사연이 담긴 위기와 고뇌에 빠지면서, 밀도 높은 반전을 예고했다. 이와 관련 후반부 세 사람이 맞닥뜨리게 될 '운명적 터닝 포인트'는 무엇인지 정리했다.

# 차요한, 남은 생에 대한 선택의 기로.. 유리혜의 호흡기 껐을까?

차요한은 의사를 계속하기 위해서 자신의 목숨을 걸어야 하는, 남은 생에 대한 극강의 갈림길에 놓이며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했다. 이명과 어지럼증으로 인해 정밀 검사를 받은 차요한은 주치의인 심준철 교수(임동진)에게 '바이러스성 미로염(청각기관 내이에 염증이 생기는 병)'이라는 충격적인 진단을 받았다. 의사 일을 할 수 있는 시간이 얼마 안 남은 거 같다며 입을 뗀 심 교수는 차요한에게 "의사의 삶이 자네의 전부인가?"라고 안타까움을 드러냈고, 차요한은 이내 좌절 속에 혼란스러워했다. 과연 차요한이 목숨을 걸고 의사로서의 길을 갈 것인지, 남은 생을 위해 의사이기를 포기하게 될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더욱이 차요한은 후각신경아세포종 환자 유리혜(오유나)의 호흡기를 껐다는 의심스러운 상황에 놓여 긴장감을 드높였다. 보고 싶던 아들이 오지 않는다는 말에 상심한 유리혜는 극심한 심적 고통을 겪다 옥상 위에서 뛰어내렸고, 결국 호흡기를 단 채 중환자실로 옮겨졌다. 이후 호흡기가 꺼져있는 유리혜의 침상 옆에 숨을 헐떡이며 서 있는 차요한의 긴박한 모습이 담겨,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 강시영, 차요한의 진실 알게 될까?

강시영은 선천성 무통각증에 걸려 지금껏 살기 위해 처절하게 노력해온 차요한에 대한 연민이 생겼고, 병 때문에 고통받아온 차요한이라는 사람을 이해하려는 거라며 차요한을 향해 "좋아해요. 교수님을 좋아해요"라고 절절하게 고백했다. 하지만 차요한이 강시영의 진심을 에둘러 거절하자, 강시영은 절망했다.

그러나 강시영은 학회에서 발표 도중 이명과 어지럼증으로 위기에 몰린 차요한을 대신해 발표를 이어갔고, "증상을 보지 말고, 그 증상을 겪는 사람을 보라. 우리 의사들이 다루는 건, 병이 아니라 사람이다"라는 차요한의 가르침까지 되새겨 감동을 안겼다. 이후 차요한은 강시영에 대한 신뢰와 믿음을 드러내며 도움이 필요하다고 부탁을 건네 앞으로를 기대하게 했다.

과연 강시영은 '바이러스성 미로염'으로 인해 '인생의 갈림길'에 선 차요한의 절박한 상황을 알게 될지, 이에 관해 어떤 반응을 보이게 될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 손석기, 더욱 심각해진 병증.. 차요한만을 계속해서 주시할까?

'죽음에 관한 대화숲' 모임에 참석한 손석기는 자신이 위암 3기라고 고백, 충격을 안겼다. 더욱이 차를 주차한 손석기가 극심한 통증에 괴로워하면서 가방에서 약을 꺼내 입에 넣는 모습이 포착돼 병증이 심각해졌음을 짐작하게 했다.

무엇보다 손석기는 차요한을 주시하던 중, 차요한을 한세병원 민태경(김혜은)에게 추천한 사람이 이원길(윤주상) 전 보건복지부 장관이었음을 알게 됐고, 이원길이 쓴 '의료의 범주와 생명윤리'라는 서적까지 포착했다. 그리고 제약회사 진무리전드에서 희귀난치병이나 말기 환자들을 위해 사회 공헌조로 운영하고 있는 달빛재단의 전시회에 간 손석기는 진무리전드 로고와 비슷한 그림에서 기분 나쁜 느낌을 받은 후, 그 그림과 이원길이 관계된 사실을 파악했다. 손석기의 추적이 차요한에 이어 진무리전드, 이원길에까지 이르게 되면서 앞으로 어떤 방향을 향하게 될지, 호기심이 증폭되고 있다.

제작진은 "후반부에 들어선 에서는 지성, 이세영, 이규형 등에게 닥쳐온 위기로 인해 생각지 못했던 반전이 펼쳐질 것"이라며 "더불어 또 어떤 에피소드의 환자가 마취통증의학과를 찾아올지, 이로 인해 또 어떤 사건이 생길지 오늘(23일) 방송분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은 23일 밤 10시 11회가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