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구혜선vs안재현, 2년 치 문자로 본 '사랑과 전쟁'…충격적 비극

최종편집 : 2019-09-04 13:40:51

조회 : 2368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시작은 달콤한 밀어였으나 끝은 서로를 향한 원망의 말이었다.

'안구부부'로 불리며 대중들의 큰 사랑을 받았던 구혜선, 안재현 부부의 이혼을 둘러싼 공방이 악화일로로 치닫고 있다.

지난달 18일 "권태기에 빠진 남편이 이혼을 원하고 있다"는 구혜선의 SNS 폭로로 알려진 두 사람의 불화는 이혼을 거부하는 구혜선의 일방적인 공격과 폭로 양상을 띠었다. 그러나 4일 오전 안재현의 본격적인 반격이 시작된 모양새다.

이날 연애매체 디스패치는 안재현과 구혜선이 나눈 2년 치 문자를 휴대전화 포렌식 결과로 얻어 공개했다.

문자의 내용을 보면 '사랑→갈등→원망→저주'의 흐름으로 치달았다. 구혜선과 안재현은 2018년 9월까지만 해도 사랑의 밀어를 속삭이며 행복이 넘치는 부부의 모습을 보여줬다. 이후 크고 작은 싸움과 화해를 반복한 끝에 대화가 줄었으며 갈등과 오해는 오래 지속됐다.

두 사람이 서로를 향한 감정의 온도차는 문자에서도 느낄 수 있었다. 구혜선은 집요하게 남편의 행방을 캐물었고 인간관계를 의심했으며, 안재현은 구혜선을 피곤해하고 귀찮아했다.

이미지

2019년 7월부터 이혼 이야기가 나오기 시작했다. 안재현이 이혼을 요구했으나 구혜선은 거부하는 모습이었다. 그러나 문자를 보면 이혼을 대한 구혜선의 마음도 수시로 바뀌었음을 알 수 있었다.

옛말에 부부 싸움은 칼로 물 베기라고 했다. 하지만 두 사람의 이혼 전쟁은 '물 베기'로만 여기기에는 갈등의 골이 깊어 보인다.

구혜선은 이날 디스패치 보도에 대해 강한 불신을 드러내며 "디스패치 포렌식 결과요? 올해만 핸드폰 세 번 바꾼 사람입니다. 이혼 사유 정확히 말하면 안재현 씨의 외도입니다."라고 또 한 번의 폭로를 감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