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오연서 이어 김슬기까지 '안재현 외도녀' 의혹…이 민폐 어찌할꼬

최종편집 : 2019-09-05 10:01:00

조회 : 5936

>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오연서와 김슬기가 이틀째 '안재현의 외도녀'라는 의혹에 시달리고 있다. 여배우 이미지에 치명적이다. 안재현과 파경을 두고 진실공방을 벌이고 있는 구혜선의 자극적인 폭로가 괜한 오해와 억측을 만들며 주변에 심각한 민폐를 끼치고 있다.

지난 4일 오전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안재현과 구혜선이 휴대폰 문자로 나눈 대화 2년 치를 디지털 포렌식한 결과를 보도했다. 보도된 포렌식 결과에 따르면, 구혜선은 수차례 심경이 변화하며 이혼에 동의했다가 번복하기를 반복했고, 자신이 앞서 SNS에서 폭로했던 내용들과 상반된 내용이 담겨 있어 이목이 집중됐다.

보도 이후 구혜선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디스패치 포렌식 결과요? 올해만 핸드폰 세 번 바꾼 사람(안재현)"이라며 불만을 드러냈다. 특히 구혜선은 "이혼 사유 정확히 말하면 안재현 씨의 외도"라며 "현재 촬영하는 드라마 여배우와 염문설이 너무도 많이 제 귀에 들려와서 저 역시 마음이 혼란스러워 그를 믿어야 할지 말아야 할지 입장이 왔다갔다 했을 뿐"이라고 폭로했다. 여기에 "결혼 후 남편 컴퓨터에서 발견된 여배우와 호텔에서 가운을 입은 채 야식을 먹고 있는 사진을 가지고 있다. 법원에 증거로 제출하겠다"라는 충격적인 말도 덧붙였다.

이에 구혜선이 언급한 '안재현이 현재 촬영하는 드라마의 여배우'에게 이목이 집중됐다. 안재현은 현재 MBC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을 촬영 중이고, 이 작품에는 오연서, 김슬기 등이 출연한다. 구혜선의 인스타그램 글로 인해, 안재현과 오연서, 또 김슬기의 관계에 대해 관심이 쏠렸다.

이에 오연서, 김슬기의 소속사들은 즉각 해명에 나섰다. 오연서의 소속사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는 "구혜선 씨가 인스타그램에서 언급한 '현재 촬영하는 드라마 여배우와 염문설' 및 기타 내용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당사는 이런 추측성 글을 공식적인 SNS에 공개 게재한 구혜선 씨에 대해 심각한 명예 훼손이자 허위 사실 유포임을 밝히며 강력한 법적 대응을 취할 예정"이라 전했다. 또 "오연서는 수많은 스태프들의 노력이 담긴 드라마를 위해 어려운 상황에서도 최선을 다해 왔다. 그러나 더 이상 지켜볼 수만 없는 상황에 참담함을 느끼며 어떠한 선처 없이 강력한 법적 대응을 진행할 것"이라고 강경한 입장을 취했다.

김슬기의 소속사 눈컴퍼니도 "김슬기는 구혜선, 안재현 두 사람 일에 관련 없다"며 "염문설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난처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지난달 18일 구혜선이 인스타그램에 자신은 가정을 지키고 싶지만 안재현이 이혼하고 싶어 한다며 불화 사실을 고백한 이후 불거진 이들의 파경 진실공방이 보름 넘게 이어지고 있다. 이혼을 두고 현저한 입장차를 보이고 있는 두 사람의 진흙탕 싸움에 이제 제3자까지 언급되며 주변에 큰 피해를 끼치고 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