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핑클, 14년만의 안무 연습…화제의 과거 매니저 등장?

최종편집 : 2019-09-08 13:43:45

조회 : 222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수지 기자] 14년 만에 안무 연습에 돌입한 그룹 핑클이 웃음과 눈물이 교차하는 시간을 보냈다.

핑클은 8일 오후 9시 방송되는 종합 편성 채널 JTBC '캠핑클럽'에서 팬들과의 만남을 준비하고, 옛 인연들과 재회를 한다.

녹화 당시 오랜만에 안무를 맞춰보기로 한 핑클은 서울 모처의 한 댄스 연습실을 찾았다. 오랜만에 안무를 맞춰봐야 한다는 걱정도 잠시, 핑클은 핑클 활동 시절 함께한 댄서들을 만나 웃음꽃을 피우게 됐다.

반가운 얼굴에 신이 난 핑클 멤버들은 마치 어제 만난 사이인 것처럼 친근한 인사를 나누며 즐거워했고, 세월의 흐름을 실감하면서도 서로를 향한 신랄한 지적을 주고받아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핑클은 예전 댄스팀과 함께 당시 안무를 복기했다. 각자 예전 안무를 어느 정도 기억하고 있는지 확인해보자는 리더 이효리의 제안에 멤버들은 즉석에서 데뷔곡 '블루레인' 안무를 맞춰봤고, 어설프지만 조금씩 합을 맞춰가기 시작했다. 14년 만에 처음으로 함께 맞춰보는 안무, 과연 핑클은 안무를 어느 정도 기억하고 있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창 안무 확인을 하던 도중, 핑클에게 또 다른 반가운 손님이 찾아왔다. 핑클 시절 늘 함께 다닌 매니저들이 안무 연습실을 방문했다. 오랜만에 만난 옛 매니저들의 등장에 핑클은 여러 가지 감정이 드는 듯 눈물을 흘렸고, 이를 본 매니저들의 눈시울도 함께 붉어졌다는 후문이다.

이날 방문한 매니저 중에는 '핑클의 등쌀에 못 이겨 밴을 버리고 내렸다가, 옥주현이 운전대를 잡고 출발해버려서 당황했다'라는 화제의 에피소드 속 주인공인 매니저도 포함돼 있어 눈길을 끌었다.

[사진=JTBC]

bijou_822@naver.com, joy822@partner.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