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내 면상에 그 망언해봐라"…유승준, 서연미 아나운서에 뿔났다

최종편집 : 2019-09-09 10:07:01

조회 : 4567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가수 유승준(43)이 자신의 한국 입국 거부 의견을 밝힌 서연미 CBS 아나운서의 발언을 공개 비난했다.

유승준은 8일 자신의 SNS에 지난 7월 8일 방송된 CBS '댓꿀쇼 플러스 151회'의 내용 일부를 올리고 "할 말이 없다. 처벌 아니면 사과 둘 중 하나는 꼭 받아야 되겠다. 준비 중에 있다"고 밝혔다.

'군대가 싫어서…유승준 최종판결, 입국 찬성 or 반대'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날 방송은 유승준의 한국 입국 논란에 대한 패널의 의견을 듣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방송은 유승준이 주 로스앤젤레스(LA) 한국총영사관을 상대로 낸 사증(비자)발급 거부 처분 취소 소송 상고심 판결 사흘 전 진행됐다.

게스트로 출연한 서연미 아나운서는 청소년 시절 자신이 유승준 팬이었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입국은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서 아나운서는 "저는 안된다고 본다. 왜 굳이 들어오려고 하는지 모르겠다. 제게는 더 괘씸죄가 있다. 제가 완벽한 사람이라고 생각했던 우상이었고, 크리스천이었고, 모범 청년이었다. 그런데 이렇게 일을 저지르니 지금까지도 괘씸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땐 충격이 컸다. 믿었던 사람, 우상이었는데 이렇게 배신을 당했다. 버려졌다"고 말했다.

유승준은 SNS에 서 아나운서의 해당 발언 부분을 캡처해 올리며 허위 사실을 퍼트렸다고 주장했다. 그는 "사실이 아닌 것을 사실인 것처럼 말하는 것을 거짓 증언이라고 한다. 유언비어와 거짓 루머들 때문에 어떤 사람들은 삶을 포기한다"며 "그럼 그 거짓들을 사실인 것처럼 아무 생각 없이 퍼트리는 사람들은 살인자가 되는 건가? 직접은 아니더라도 책임이 없다고는 말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적었다.

이미지

서 아나운서를 향해 "아나운서라고 하셨나요? 나보다 어려도 한참 어린 거 같은데 저를 보고 "얘"라고 하시더군요. 용감하신 건지 아니면 멍청하신 건지"라고 비꼬며 "그때 똑같은 망언 다시 한번 제 면상 앞에서 하실 수 있기를 기대하겠다. 눈이 있으면 이런 일들이 있었구나 한번 차근히 곰곰이 생각해 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한때 제 팬이셨다고요? 그래서 더 열 받으셨다고요?"라고 반문하며 "언젠가 그쪽이 상상하지도 못할 만큼 가슴 아프고 답답한 일들을 당할 수도 있다는 거 기억하라. 처벌 아니면 사과 둘 중의 하나는 꼭 받아야 하겠다. 준비 중이다"라고 경고했다.

유승준은 입대를 앞둔 2002년 1월 미국 시민권을 취득하고 한국 국적을 포기해 고의로 병역기피했다는 국민적 비난을 받았다. 당시 병무청장이 국군장병의 사기 저하, 청소년들의 병역의무 경시를 이유로 법무부 장관에게 유 씨의 입국 금지를 요청했고, 법무부는 이를 받아들였다.

유승준은 2015년 9월 LA 총영사관에 재외동포비자 F-4를 신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자 그해 10월 거부처분을 취소해달라는 소송을 냈다. 1,2심은 "유승준이 입국해 방송·연예활동을 계속할 경우 국군장병 사기가 저하되고 청소년에게 병역의무 기피 풍조를 낳게 할 우려가 있다"며 법무부의 입국 금지 조치가 적법하다고 판단했다.

하지만 지난 7월 11일 대법원은 원심 판결이 잘못됐다며 사건을 서울고법에 돌려보냈다. 이에 따라 향후 열리게 될 파기환송심에서 대법원 판결이 확정되면 유승준은 한국에 입국할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된다. 파기환송심 첫 재판은 오는 20일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