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홍석천, 자신 주제로 한 동성애 가짜뉴스에 분노 "고소해야 하나..기분 더럽다"

최종편집 : 2019-09-15 15:07:35

조회 : 409

>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방송인 홍석천이 자신을 주제로 한 유튜브 영상에 분노했다.

홍석천은 지난 14일 자신의 SNS에 한 유튜브 채널의 동영상을 캡처한 사진을 게재하며 "요즘 별의별 유튜브들이 많다지만 이런 건 좀 명예훼손으로 고소해야 되나"라는 글을 남겼다. 공개된 사진에는 동성애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한 유튜브 채널에서 홍석천을 주제로 패널들이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담겼다.

홍석천은 "무슨 방송이 이거 저거 기사 짜깁기 해서 틀린 정보를 사실처럼 말해 놓고 팬이라고 응원한대. 작가도 있을 텐데. 출연진이나 제작진이나 전화 한 통 디엠 한 줄 문의라도 하고 확인하고 방송해야지. 이러니 가짜뉴스 피해당하면 참 기분 더럽겠다는 말 이해되네"라며 울분을 토해냈다.

또 홍석천은 "유튜브로 돈 버는 것도 중요하지만 기본 예의나 절차라도 좀 지키시지. 참나 명절선물치고는 고약하다. 그냥 넘어가려 했는데 조회수가 10만이면. 그들이 다 저게 진실이라고 생각할까 봐. 우리에 대한 편견이 또 쌓일까 봐. 내가 직접 유튜브로 방송 만들어야 되나 싶다. 참 억울하네. 이런 거 하나에 힘들어하는 거 보면. 아직도 난 한참 부족한 사람인가 보다"라고 억울한 심경을 전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