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정국 열애설 상대 여성 "연인 관계 아니다" 직접 해명

최종편집 : 2019-09-17 17:17:44

조회 : 1377

>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과의 '백허그' 사진으로 열애설이 불거진 여성 A씨가 "연인 관계가 아니다"라고 직접 해명했다.

17일 타투이스트 A씨는 자신의 SNS에 "정국과 연인관계가 절대 아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A씨는 "지금 돌아다니는 말들과 저를 사칭해서 오해를 불러일으키는 상황이 안타까워서 글 올린다"며 "무슨 답변을 드리던 믿지 않고 스스로들 마음대로 해석하고 더 심한 답글을 들을게 뻔 한 사실이라서 아무 말 안 하고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A씨는 "정국과 연인관계라던지 제 이니셜을 타투잉 해줬다는 말들은 절대 사실이 아니다"라며 "단지 친한 친구 정도"라고 강조했다.

정국과 연인 관계가 아닌데 열애설이 불거진 것에 대해 A씨는 "저와 주변 분들이 많이 상처 받고 팬분들에게도 큰 상처를 입힌 것 같아서 너무 죄송하다"며 팬들의 쏟아지는 질문에 자신이 침묵하는 게 "무시가 절대 아닌 것만 알아달라"고 호소했다.

앞서 이날 새벽 온라인에 정국의 열애설을 제기하는 사진이 올라와 방탄소년단 팬들 사이에서 큰 논란이 됐다. CCTV 캡처 사진 속 한 남성은 여성을 뒤에서 안고 있는 모습인데, 이 남성이 거제도에 놀러 갔던 정국이라는 의혹이 불거졌다.

이후 해당 남성이 정국이 맞는지, 앞의 여성은 누구인지, 만약 정국이 맞다면 그가 연애를 하고 있는 것인지 등 의혹이 쏟아졌다. 이 남성이 래퍼 해쉬스완이라는 추측까지 이어지며, 애먼 해쉬스완이 온라인 테러를 당하기도 했다.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사태를 파악하고 진화에 나섰다. 빅히트는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중심으로 유포되고 있는 정국 관련 주장은 사실이 아님을 명백히 밝힌다"며 "정국은 이번 휴가 기간 거제도 방문 중 평소 알고 지내던 타투샵 지인들이 현지 방문 중인 것을 알게 되었다. 이에 타투샵 지인들 및 거제도 지인들과 함께 식사를 하고 단체로 노래방에 갔다. 그 내용이 왜곡되어 알려지게 된 것"이라고 전했다. CCTV 사진 속 남성이 정국인 것은 맞으나, 그가 열애를 하고 있는 것은 아니라는 설명이었다.

소속사의 해명 이후 열애설 당사자인 여성 A씨의 직접 해명까지 이어지며, 이번 정국의 열애설은 해프닝으로 일단락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약 한 달 간의 장기 휴가를 마치고 지난 16일부터 공식 일정을 소화 중이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