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현아, '노출 퍼포먼스'에 갑론을박…댄서도 '깜짝'

최종편집 : 2019-09-20 20:13:53

조회 : 7933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수지 기자] 가수 현아의 노출 퍼포먼스에 누리꾼의 갑론을박이 펼쳐졌다.

현아는 19일 한 대학교 축제에서 검은색 티셔츠와 초록색 새틴 스커트를 입고 무대에 올라 '버블 팝(Bubble Pop)' 무대를 펼쳤다.

공연 도중 현아는 관객을 등지고 선 상황에서 치마를 올리고 검은색 속바지를 보인채 엉덩이를 흔들었다.

특히 현아의 돌발 퍼포먼스에 그의 좌측에 있던 백업 댄서가 크게 놀란 듯 눈을 동그랗게 뜨고 그를 바라본 후 안무를 이어가 눈길을 끌었다.

이후 누리꾼은 뜨거운 설전을 펼치고 있다. 먼저 "스스로 본인을 성 상품화하고 있다"(amar****), "치마 들어 올리는 게 팬 서비스인가"(choi****), "대학생들 앞에서 뭐 하는 거지"(rkcl****), "학교 축제인데 이건 아니지 않나"(sala****) 등 비판적인 반응이 쏟아진다.

반대로 "난 좋은데?"(wonk****) "너무 예뻤다'(body****) "그냥 퍼포먼스의 일환 같은데"(hoho****) "인기 얻는 데는 다 이유가 있다"(pose****) "공연은 공연으로 보시길"(gksq****) 등 현아의 퍼포먼스에 긍정적인 반응도 눈에 띈다.

현아는 그간 짧은 의상으로 여러 번 화제를 모았다. 지난 5월에는 한 대학교 축제 공연 중 상의를 묶은 리본이 풀어져 가슴 일부가 노출되는 상황을 겪기도 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bijou_822@naver.com, joy822@partner.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