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런닝맨' 송지효X양세찬X넉살 '효찬공원'의 열정 무대…윤미래 지원사격

최종편집 : 2019-09-23 07:09:00

조회 : 141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김지수 에디터] 래퍼 윤미래가 '효찬공원' 무대 지원사격에 나섰다.

22일 방송된 SBS 에서는 '런닝구(9) 프로젝트'로 팬들 앞에 선 '효찬공원'이 윤미래와 함께 무대에서 현란한 랩 실력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효찬공원'을 결성한 송지효와 양세찬, 넉살, 코드쿤스트는 공연을 앞두고 녹음실을 찾았다.

코드쿤스트가 메인 디렉터로 나섰고, 녹음을 앞둔 양세찬은 긴장한 모습을 보여줬다.

코드쿤스트는 "아무리 잘해도 기본 세 번은 끌고 간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양세찬은 "초반에 기본 세 번 던져야 겠다"며 장난스럽게 긴장을 풀었다.

먼저 녹음에 나선 양세찬이 헤드폰을 끼자마자 "'띠디딕' 거린다"고 했다. 코드쿤스트는 "손 많이 가는 스타일"이라며 웃었다. 이후 양세찬은 진지한 태도로 녹음에 임했고 매끄럽게 마무리했다.

다음 녹음 차례는 송지효였다. 긴장한 모습으로 들어선 송지효는 실수가 잦았다. 이에 코드쿤스트는 송지효의 목소리에 대해 "너무 떨린다. 다시 하자"고 말했다. 넉살이 송지효의 긴장을 풀어주기 위해 녹음실로 들어가 격려했다.

무대에 선 '효찬공원'은 현란한 랩 실력과 무대 매너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넉살의 중독성 강한 후렴구는 팬들의 호응을 끌어냈다. 양세찬은 넉살과 함께 듀오 랩 실력을 뽐냈다. 리프트를 타고 등장한 송지효는 진정성 담은 가사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무대 끝 무렵에는 윤미래가 지원사격에 나섰다. 관객들이 윤미래의 깜짝 등장에 환호하며 '효찬공원'의 무대가 마무리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