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미우새' 결혼식 참석 임원희, 가족들 압박에 안절부절…"밥은 나가서 먹었어야"

최종편집 : 2019-09-23 07:32:34

조회 : 472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김지수 에디터] 배우 임원희가 가족들의 결혼 압박에 진땀을 뺐다.

22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에는 결혼식에 참석한 임원희가 가족들의 결혼 압박을 받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방송에서 임원희는 외삼촌 딸 결혼식에 참석했다. 외삼촌은 예식 전 임원희에게 "네가 예식장의 입간판"이라고 말했다.

결혼식이 끝나고 식당을 찾은 임원희는 가족들을 만났다. 큰 이모부는 임원희에게 "네 조카가 대학교 2학년"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모가 소개팅 얘기를 꺼내자 임원희는 "소개 안 맞는다. 자신감 없다"고 말했다.

지켜보던 박세리는 임원희를 향해 "내성적인 것 같다"고 말했다.

어른들의 결혼 이야기는 계속됐다. 큰 이모부와 작은 이모는 "너 혼자있는 거 싫다", "마음만 먹으면 안 걸린다"고 말했고 임원희는 안절부절 못했다.

이를 본 서장훈은 "밥은 먹지 말고 갔어야 했다. 나가서 먹었어야 했다"고 말하며 안타까워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