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골목식당' 백종원, 둔촌 튀김덮밥집 재방문 "다른 거 하라" 혹평

최종편집 : 2019-09-26 09:08:35

조회 : 359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김지수 에디터] 백종원이 튀김덮밥집에 다시 한번 직언했다.

25일 방송된 SBS 에서는 서울 둔촌동 튀김덮밥집을 찾은 백종원의 모습이 담겼다.

앞서 백종원의 방문에서 혹평을 들었던 사장님은 새로운 모둠덮밥을 준비했다.

사장님은 일주일의 연구 끝 부족한 맛을 보완한 덮밥이라면서 "채 썬 양파와 씻은 김치를 같이 나가고 있다"라고 소개했다.

직접 서빙에 나선 사장님은 음식을 기다리는 백종원에게 "홀 담당이 아니다"라며 서툰 점에 대해 덧붙였다. 이에 백종원은 "사장님은 다 알아야 한다"라고 꼬집었다.

추가된 간과 토핑을 맛본 백종원은 "내가 먹는 방법이 맞냐"라고 물었다. 그러나 한 술 뜬 후에는 "다른 거 합시다"라며 쟁반을 옆으로 밀었다. 혹평과 함께 "덮밥이 하고 싶냐. 하고 싶은 이유 좀 얘기해보라"라고 물었다. 또, "계란찜에 돈가스 한 입 베어 문 맛이다. 다 따로 논다"라고 말했다.

말이 없던 사장님은 "먹으러 온 단골 분도 있다"며 "맛이 없으면 안 오지 않을까. 포기 못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백종원은 "덮밥을 하려면 주방을 뜯어고쳐야 한다. 열여덟 명 돈가스가 저기 들어가냐. 얼마나 걸릴 거냐"라고 튀김기를 지적했다. 사장님은 다시 말이 없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