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밥은 먹고 다니냐' 최양락-조재윤-서효림 "김수미 잘 보필해 대박내겠다"

최종편집 : 2019-09-26 11:46:16

조회 : 214

>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밥은 먹고 다니냐?'의 최양락, 조재윤, 서효림이 시청자들을 만나는 소감을 전했다.

최양락, 조재윤, 서효림은 오는 30일 첫 방송되는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주인장 김수미와 호흡을 맞춰 따뜻한 국밥 한 그릇에 위로를 건네는 사장님, 조직원, 종업원으로 변신한다.

김수미와 함께 도저히 미워할 수 없는 '깐족 케미'를 발산할 최양락은 "모든 직원과의 첫 만남이 즐겁다. 설레는 '밥은 먹고 다니냐?'에 사장으로 일할 수 있어 기쁘다"며 "김수미 회장님 잘 보필해서 식당도 대박 나고 프로그램도 대박 나고 이곳을 찾는 손님들과도 잘 조화를 이룰 수 있는 최 사장이 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최양락과 함께 충청도 케미를 뽐내는 조재윤은 "엄마가 그리운 건, 엄마가 해주신 밥이 그리운 게 아닐까? '밥은 먹고 다니냐?'는 그리운 사람을 그리는 공간이다. 여러분의 빈 그릇을 따뜻한 온기로 채워드릴 테니 많이들 오셔서 엄마가 차려주신 뜨끈한 국밥 한 그릇 하시는 건 어떨까 싶다"며 "엄마 밥 드시러~빨리 오셔유~"라고 전했다.

서효림은 "때때로 누군가에게 나의 고민을 털어놓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가벼워지는 듯한 느낌을 받을 때가 있고, 분주한 일상 속에서 정성이 담긴 식사로 공허함이 채워지는 것 같은 기분이 들기도 한다. 이런 부분에 있어서 우리 식당에 찾아오는 분들 뿐만 아니라 보시는 분들도 모두 힐링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특히 제가 누군가가 힐링을 받는 순간에 함께 하고 소소하게나마 일조하는 것은 의미 있는 일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저희 방송을 통해 서로의 고민을 듣고 나누면서 많은 분들이 함께 공감하고 채워가는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김수미와 최양락, 조재윤, 서효림이 정성을 담은 따뜻한 국밥 한 그릇과 함께 마음을 나누는 '밥은 먹고 다니냐?'는 오는 30일 오후 10시 SBS플러스에서 첫 방송된다. 첫 방송에는 영화 에서 활약한 배우 김지영이 출연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