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동상이몽2' 강남♥이상화, "혼전 임신 NO…함께 행복하게 쉬고 싶어서 결혼 결정"

최종편집 : 2019-10-01 11:26:06

조회 : 280

>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이상화가 결혼을 결정한 이유를 솔직하게 말했다.

30일 방송된 SBS 에서는 강남♥이상화 커플의 결혼 결심의 계기가 공개되었다.

이날 방송에서 강남은 이상화에게 호감이 있음에도 다가가기 힘들었던 이유를 밝혔다.

그는 "상화는 나라의 보물이다. 그래서 다가가기가 어려웠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상화는 "우리는 이미 서로 호감이 있는데 오빠는 다가오지 않는 게 답답했다. 그래서 내가 먼저 말했다. 나는 오빠한테 호감이 있다. 오빠는 어떻게 생각하냐. 지금까지 이렇게 만난 거 보면 모르겠냐 라고 했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이상화는 "그런 공식은 없다. 남자가 먼저 고백을 하는 그런 건 없는 거 같다. 난 남자가 먼저 말해주기를 기다리지 않고 그냥 내 성격대로 내 마음이 가는 대로 했던 거 같다"라고 말해 감탄을 자아냈다.

또한 이날 강남은 한강에서 첫 키스를 한 사연에 대해서도 밝혔다. 이상화의 고백 후 친구들과 함께 갔던 한강에서 둘만 남았던 순간 뽀뽀를 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제작진은 두 사람에게 "만난 지 1년 안 된 상황에서 결혼하는 것에 대해 많이들 궁금해한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강남은 "아기?"라고 물었다. 이상화는 "혼전 임신 아니다. 그냥 저희끼리 너무 좋았고, 어떻게든 저희끼리 행복하게 살고 싶었다"라고 결혼을 결심한 계기를 밝혔다.

이어 이상화는 "사실 작년에 너무 힘들었다. 평창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따고 그만두기가 너무 아쉬웠다. 그런데 더 하고 싶은데 몸이 안 따라주니까 너무 힘들었다"라고 했다. 그리고 이상화는 힘들었던 때를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이상화는 "누구한테도 털어놓을 수 없었던 고민이다. 같은 분야에 있는 친구들한테도 털어놓지 못하고 혼자 안고 있었다. 그래서 난 오빠도 내 고민에 거부감이 있을 줄 알았다. 그런데 내 마음을 너무 잘 이해해 주고 받아줬다. 오빠가 네 마음이 그런 건 당연하거다 하고 이해해 주더라"라며 곁에서 힘이 되어준 강남에 대해 말했다.

이어 이상화는 "그리고 이제 다 내려놓으라고 하더라. 다 내려놓고 우리 이제 행복할 일 밖에 안 남았으니까 같이 많이 놀러 다니고 체중 관리도 하지 말고 맛있는 거 많이 먹으러 다니자고 했다. 그때 그 말이 너무 힘이 되었다"라고 덧붙였다.

이상화는 "그동안 너무 힘들었으니까 저에게 휴식을 주고 싶다. 오빠와 함께 휴식을 취하고 싶다"라고 솔직한 마음을 털어놓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