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평균연령 58세"…'정글' 박상원X허재, 불꽃 튀는 수중사냥 대결

최종편집 : 2019-10-04 16:58:22

조회 : 122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병만족' 맏형 박상원과 허재의 치열한 수중사냥기가 공개된다.

오는 5일 방송될 SBS 편에서는 정글 첫 식량 수확을 향한 박상원과 허재의 수중사냥 대결이 펼쳐진다.

지난주 첫 방송에서 분당 최고 시청률 10%를 넘어서며 시청자들의 큰 관심을 이끌었던 44기 병만족은 5일 방송부터 '지정 생존'에 본격 돌입한다. 김병만은 공복에 지친 병만족을 위해 야간 수중 탐사를 나서고, 이를 위해 평균 연령 58세에 달하는 '맏형 라인' 박상원과 허재가 동행한다.

앞서 진행된 촬영 당시, 27년 경력의 '국내 스쿠버다이빙 1세대' 박상원은 베테랑 다이버다운 적응력으로 바닷속을 누볐다. 그와 함께 탐사에 나선 허재는 "옛날부터 별명이 물개"라고 밝히며 출국 전 마스터한 수중훈련 실력을 뽐내 전성기 못지않은 승부사의 면모를 드러냈다.

그러나 막상 바다로 나가자 이들은 김병만이 찾은 스노클링 세트만으로 탐사를 해야 하는 상황에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세 사람은 한 치 앞도 보이지 않는 어두운 밤바다에서 다이빙 수트와 오리발도 없이 맨몸으로 탐사를 해야 하는 최악의 상황에 처했고, 밤바다, 장비 미달, 체력 부족까지 삼중고 속에서 탐사를 이어가게 됐다.

그 와중에 수중생물을 발견한 박상원과 허재는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동시에 바닷속으로 몸을 던졌다. 첫 수확물을 두고 벌어진 박상원X허재의 치열한 사투는 오는 5일 토요일 밤 9시 에 방송되는 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