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지역 특산물 심폐소생"…백종원의 '맛남의 광장', 정규편성 확정

최종편집 : 2019-10-04 17:01:12

조회 : 85

>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추석 파일럿으로 선보였던 SBS 이 정규 편성을 확정했다.

은 푸드 예능 강자 백종원과 양세형, 박재범, 백진희 등 멤버들이 지역 특산물로 메뉴를 연구 개발해 휴게소, 철도역, 공항 등 유동인구가 많은 장소에서 교통 이용객들에게 선보이는 프로그램이다. 지난달 추석 파일럿 방송 당시, 충북 영동의 황간 휴게소에서 특산물을 활용한 새로운 메뉴들을 판매해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 방송에서는 영동의 특산물인 표고버섯을 '영표국밥(영동 표고버섯 국밥)', '영표덮밥(영동 표고버섯 덮밥)'으로 탄생시켰고, 옥수수는 멕시코 스타일의 '멕지콘(멕시코 지니 콘 꼬치)'으로 재해석됐다. 복숭아 비상품을 활용한 '촉복파이(촉촉한 복숭아 파이)'는 농민들의 걱정을 덜은 것뿐만 아니라 천편일률적인 휴게소 음식에서 벗어난 신선한 메뉴로 주목받았다.

방영 당시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한 에 대한 뜨거운 관심은 방송 이후까지 이어졌다. 각종 SNS에는 '맛남의 광장' 메뉴를 집에서 따라 해 보거나 황간 휴게소를 방문한 후기 사진들이 넘쳐났고, 영동은 관광 명소로 떠올랐다. '맛남의 광장'은 이러한 시청자들의 관심 덕분에 정규 편성에 무사히 안착했다는 평이다.

정규 편성 소식이 알려지자 시청자들의 관심은 더욱 뜨거워지고 있다. 과연 정규 편성이 된 에서는 백종원이 어떤 멤버들과 합을 이룰지, 또 이번엔 어느 지역 특산물을 새롭게 변신시킬지에 대한 기대가 이어지고 있다.

늦은 장마와 태풍으로 농가의 시름이 깊은 이 시점에 이 지역 농가에 희망을 주는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