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발톱에 쓴 'marry me'"…'동상이몽2' 강남, ♥이상화에 페디큐어 프러포즈

최종편집 : 2019-10-07 08:49:07

조회 : 229

>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예비부부 강남♥이상화의 프러포즈가 공개된다.

오는 7일 방송될 SBS (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예비부부 강남♥이상화의 결혼 준비기가 그려진다.

강남♥이상화는 결혼을 약 한 달 남긴 가운데, 식장을 제외하곤 아무런 준비가 되어 있지 않았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촉박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여유 넘치는 이상화에게 강남은 "이게 실제 상황이다. 한 달도 채 안 남았다"라며 현실 예비부부의 모습을 보여줬다.

이후 강남과 이상화는 신혼여행지부터 청첩장, 축가, 주례, 사회 등을 정하기 위해 박차를 가했다. 꿀이 뚝뚝 떨어지는 모습으로 '꿀벌 커플'이라는 애칭까지 얻은 두 사람은 의외로 초반부터 의견이 어긋나기 시작했다.

그중 두 사람의 '동상이몽'에 가장 불을 지핀 것은 바로 하객을 어디에 앉히느냐 하는 것. 함께 알고 있는 지인을 신랑석과 신부석 중 어디로 초대할 것인지에 대해 대화를 나누던 두 사람은 MC 서장훈을 어디에 앉힐지에 대해 갑론을박을 펼쳤다. 서장훈은 함께 예능 활동을 많이 한 강남과 태릉선수촌 생활을 함께 한 이상화를 두고 예상치 못한 대답을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런가 하면 이상화를 위한 맞춤 프러포즈로 페디큐어를 준비한 강남은 잔뜩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강남은 아무것도 모르는 이상화를 소파에 앉히고 본격적인 작업을 시작했다. 그러던 중 강남은 이상화의 썩어있는 새끼발톱을 발견했다. 이에 이상화는 "스케이트 타다가 그랬다"라고 말해 보는 이의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후 강남은 이상화에 발톱에 'marry me'라는 글씨를 몇 번씩 고쳐 쓰며 그 어느 때보다 신중하고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이를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소이현은 "생각보다 되게 잘한다"라고 했고, 조현재 역시 쌍엄지를 치켜세우는 등 그의 프러포즈 성공을 기원했다.

한편, "휴지 6통은 필수"라며 이상화의 눈물을 자신했던 강남은 예상과 달리 흘러가는 프러포즈에 당황함을 감추지 못했다. 기상천외한 페디큐어 프러포즈에 이상화는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그 결과는 7일 밤 11시 20분에 방송되는 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