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오늘 종영 '리틀포레스트'가 남긴 특별한 의미 '셋'

작성 : 2019-10-08 11:39:39

조회 : 253

리틀포레스트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리틀 포레스트'가 오늘(7일) 방송될 16부를 끝으로 막을 내린다.

기존 편성의 틀을 깨는 지상파 최초의 '월화예능' 시대를 열었던 '리틀 포레스트'는 배우 이서진, 이승기, 정소민, 개그우먼 박나래 등 한 자리에서 쉽게 보기 힘든 멤버들이 자연의 품이 필요한 리틀이(아이)들과 함께 뛰어놀며 성장하는 이야기로 큰 관심을 모았다.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리틀 포레스트'가 남긴 다양한 의미를 짚어봤다.

▲ 최초 '월화예능' 시대 개막

'리틀 포레스트'는 시작부터 특별했다. SBS는 물론 지상파 최초의 전무후무한 주 2회 편성의 '월화예능'으로 시청자들과 만났다. 방송환경이 급변하면서 기존 시청 패턴에 대한 변화가 필요했고, '리틀 포레스트'가 그 과감한 시도의 첫 시작이었다.

'리틀 포레스트'는 첫 회부터 시청률 7.5%로 시청자들의 큰 관심을 받았고, 이후에도 안정적인 시청률을 유지하며 성공적인 월화예능으로 안착했다. SBS의 과감한 시도가 통했다는 평가다.

▲ 무공해 청정예능의 탄생

'리틀 포레스트'는 여름 시즌에 걸맞은 무공해 청정예능으로도 눈길을 끌었다. 촬영 배경이 된 강원도 인제의 깊은 산골짜기 '찍박골'의 풍광은 보는 것만으로도 시청자들에게 힐링을 선사했고, 함께 한 '리틀이'들의 순수한 일상은 무장해제 웃음을 이끌어냈다.

리틀포레스트 포스터

무엇보다 '리틀 포레스트'는 프로그램 기획의도를 충실히 반영했다. 도시에서만 살던 아이들을 자연의 품으로 데려와 흙을 밟게 하고, 자연의 식재료를 활용한 요리들을 선보였다. 자극적인 구성이나 개입이 없으니 오히려 더 순수한 아이들의 이야기가 펼쳐지고, 회를 거듭할수록 아이들도 한 뼘 더 성장해갔다.

▲ 이서진-이승기-박나래-정소민의 재발견

'리틀 포레스트'의 또 다른 매력은 이서진, 이승기, 박나래, 정소민의 재발견이었다. 특히, 이서진은 특유의 시크한 이미지와 달리 리틀이들만 보면 씽긋 미소 짓는 '쏘 스윗남'의 면모를 보이며 가장 큰 반전 매력을 드러냈다. 이승기는 찍박골의 모든 궂은일을 도맡아 하는 '열정남'에 등극했다. 이승기는 직접 리틀이들을 위한 자연 놀이터를 만들고, 대형 트리하우스까지 짓기도 했다.

박나래는 촬영 전 의외로 "아이들과 친해지는 게 어렵다. 나에겐 도전"이라고 토로했지만 마지막 촬영에서 눈물을 보였다. 박나래는 회가 거듭될수록 아이들과 함께 성장하면서 자신만의 도전을 완벽하게 성공시켰다. 정소민은 첫 예능 도전임에도 리틀이들과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며 '인기 이모'로 맹활약했다. 리틀이들과 만나게 되면서 멤버들 역시 성장했고, 새로운 매력을 재발견하는 계기가 된 것이다.

멤버들과 리틀이들, 모두가 한 뼘씩 성장한 '리틀 포레스트'의 마지막 이야기는 7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