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골목식당' 백종원, 180도 바뀐 옛날 돈가스집에 극찬 "돈가스 완벽해"

최종편집 : 2019-10-10 08:35:43

조회 : 132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수지 기자] 9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SBS 에서는 17번째 골목인 '둔촌동' 편의 네 번째 이야기가 공개된다.

백종원은 최근 진행된 촬영에서 모둠초밥집을 방문했다. 초밥으로 꾸준히 호평을 받아온 모둠초밥집은 이날 상권을 고려한 가성비 높은 수제초밥을 선보였다. 하지만 늘 화기애애했던 분위기와 달리 어두운 분위기가 모둠초밥집을 감쌌다. 백종원과 대화를 나누던 사장님은 끝내 참았던 눈물을 쏟아내며 그동안의 서러움을 토해냈다.

옛날 돈가스집은 180도 달라진 분위기로 눈길을 끌었다. 주방 일에 손도 못 대게 했던 남편은 아내와 일을 분담하기 시작해 한층 더 성장한 모습을 보였다.

이를 흐뭇하게 지켜보던 백종원은 새롭게 바뀐 돈가스를 맛보기 위해 가게를 방문했다. 새로운 구성의 돈가스를 맛본 백종원은 "완벽해"를 외치며 극찬했다. 합격점을 받은 옛날 돈가스집은 본격적으로 점심장사를 준비했고, MC 정인선이 '서빙 요정'으로 출격해 이전 골목에서 쌓아온 내공을 제대로 발휘했다.

튀김덮밥집 사장님은 백종원과 살벌한 독대 이후 달라진 면모를 보였다. 항상 같이 장난치던 사장님은 남자친구에게 "여기가 놀이터냐"며 단호한 태도를 보였고, 늘 의지하던 엄마와 남자친구의 도움을 거절해 엄마와 남자친구를 당황하게 했다.

점심장사는 여전히 순탄치 못했다. 홀 담당 엄마의 주문 실수로 문제가 발생했고, 메뉴 준비에 차질이 생기자 모두 당황해했다. 문제 상황에서 늘 피하기만 했던 튀김덮밥집 사장님은 이번 위기에 잘 대처할 수 있을지, 결과는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bijou_822@naver.com, joy822@partner.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