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골목식당' 백종원, 둔촌동 초밥집 가격 조정에 "결국 100원 인하…초심 생각하라" 쓴소리

최종편집 : 2019-10-10 08:42:17

조회 : 567

>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백종원이 둔촌동 초밥집에 쓴소리를 했다.

9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에서는 둔촌동 모둠 초밥집의 메뉴와 가격에 대한 솔루션이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서 백종원은 모둠 초밥집에 메뉴와 가격 선정을 제안했다. 이에 사장님은 "초밥 전문점으로 가면서 단일 메뉴를 판매하려고 한다"라며 "그런데 9천 원 세트 구성은 원가 계산을 했을 때 어려운 것 같아서 9900원 세트로 정리했다"라고 했다.

백종원은 달라진 메뉴와 구성 가격에 이전의 것과 비교를 했다. 그는 "가격은 1100원이 인하된 건데 이전 세트와 다르게 우동이 빠진 거 아니냐. 그리고 기성품이었던 초새우가 수제로 바뀐 건데, 그건 원가 차이가 별로 안 난다고 하지 않았냐. 결국 가격은 100원이 내려간 것뿐이다"라고 평가했다.

이에 사장님은 "솔직히 돈을 많이 벌자고 한 구성이 아니었다. 9900원으로 해도 남들이 하는 거에 비해서는 절반 가격이다"라고 항변했다.

백종원은 "그건 알고 있다. 그런데 생각해보시라. 사장님이 여기 나온 목적은 여기서 살아남으려고 한 거 아니냐"라고 직언했다.

그리고 그는 "일단 살아남아야 뭘 할 거 아니냐. 살아남으면 명성이 있는 거고 명성이 있으면 체면이 선다. 지금 세 가지를 다 어떻게 하냐? 내놨던 가게가 어떻게 하루아침에 잘 되냐. 방송이 무슨 도깨비방망이냐. 한 번에 다 갖는 건 세상에 없다"라고 냉정하게 말했다.

이에 사장님의 아내는 "대표님 말씀이 맞는 거 같다. 솔직한 심정은 그렇다. 돈도 벌고 싶다. 그리고 남편은 혼자 초밥 전문점으로 하려고 하니까 다 내려놓지 못하는 거 같다"라며 솔직하게 말했다.

백종원은 "두 분의 고충도 잘 알고 있다. 그런데 가능성이 있으니까 한번 해보자고 하는 거다. 하지만 결국 결정은 두 분이 하는 거다"라며 다시 한번 생각할 시간을 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