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김연경X오세근 "같은 사람에게 억대 사기 당해…연봉 날려"

최종편집 : 2019-10-10 08:44:32

조회 : 1505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구선수 김연경과 농구선수 오세근이 동일인물한테 억대 사기를 당했다고 털어놨다.

9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김구라는 김연경에게 "최근에 오세근과 동지애가 생기는 일이 있었다고?"라고 물었다.

이에 김연경은 "사기를 당했다"며 "아는 사람에게 돈을 빌려줬는데 그 사람이 튀었다"라고 답했다. 사기당한 액수를 묻자 김연경은 "억 단위"라며 "오세근은 나보다 더 많은 금액이다"라고 답했다.

오세근은 돈을 빌려간 사람에 대해 "어렸을 때부터 알던 사람"이라며 자신이 당한 금액이 "거의 연봉 정도"라고 말해 주변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연경과 오세근에 따르면 사기범은 아직 안 잡힌 상태로, 그가 여러 사람에게 빌린 돈이 무려 100억 원에 달한다고 한다. 김연경은 "전 빌려주면서도 '받으면 받고 말면 말고' 그런 마음으로 줘서 잊어버렸는데, 세근이는 가족이 있으니까. 액수도 저보다 크고"라며 오세근이 처한 난처한 상황을 설명했다.

[사진=MBC 방송 캡처]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