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SNS도, 복귀도 하지 마라"…악플에 탑이 남긴 답변은?

최종편집 : 2019-10-13 15:42:41

조회 : 977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가수 탑(최승현)이 자신을 향한 네티즌의 악플에 직접 답변을 남겼다.

탑은 지난 12일 자신의 SNS에 그림 사진 한 장을 올렸다. 안경 쓴 동물을 그린 듯한 묘한 분위기의 작품이었다.

이 게시물에 한 네티즌은 "인스타도, 복귀도 하지 말고 자숙이나 해라"는 식의 악플을 달았다. 이에 탑은 "네. 하느님 저도 할 생각 없습니다. 동물 사진이나 보세요"라고 답변을 남겼다.

이 글은 캡처돼 여러 커뮤니티로 퍼졌다. 탑의 답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이미지

탑은 2017년 2월 입대했지만 같은 해 6월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 연습생 한서희 씨와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탑은 1심에서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대마초 흡입 판결로 복무 중인 의경에서 퇴출당해 강제 전역한 탑은 남은 기간을 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한 뒤 지난 7월 소집 해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