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82년생 김지영' 정유미 "출연 어려움? 용기 낼 일은 따로 있어"

최종편집 : 2019-10-14 18:21:38

조회 : 182

>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정유미가 화제와 논란의 소설을 영화화한 작품의 출연을 결정하기까지의 마음가짐을 밝혔다.

14일 오후 서울 건대입구역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82년생 김지영' 언론시사회에 참석한 정유미는 영화화된다는 소식만으로도 악플 세례를 받을 정도로 뜨거운 화제를 모았던 작품에 기꺼이 출연한 이유에 대해 "용기 내야 할 일은 따로 있다고 생각한다"고 운을 뗐다.

정유미는 "시나리오를 읽고 저희가 만들고 싶은 이야기를 만드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담담하게 답했다. 정유미는 이번 영화에서 타이틀롤을 맡아 누군가의 엄마이자, 딸이자, 아내인 김지영의 삶을 섬세한 연기로 표현해냈다.

이미지

공유는 같은 질문에 "시나리오를 접했을 때 우선 들었던 생각은 가족이었다"며 "영화를 찍고 관객에게 영화를 보여주기 위한 준비를 하면서 다시 한번 생각해봤다. 저는 간단하게 말하자면 이 시나리오를 받고 제가 위로를 받았다. 그래서 이 영화를 하게 됐다"고 답했다.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 분)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오는 23일 개봉한다.

ebada@sbs.co.kr

<사진 = 백승철 기자>